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발언’ 김순례 의원 자택 앞 규탄집회…“의원직 사퇴하라”
입력 2019.08.01 (16:17) 수정 2019.08.01 (16:17) 사회
5·18 민주화운동 관련 발언이 논란이 돼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고 최근 복귀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에 대해 5·18 단체 회원들이 당의 징계가 솜방망이 수준이라며 즉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5·18 역사왜곡처벌농성단'은 오늘(1일) 오후 3시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김 최고위원의 즉각 사퇴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집회가 열린 아파트는 김 최고위원의 자택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이 단체는 "김 최고의원은 지난 2월 국회 공청회에서 5·18 피해자들을 괴물집단으로 매도했다"며 "5·18 피해자들이 군사독재 세력으로부터 일방적 피해를 본 사실은 이미 국가 차원에서 확인됐고, 그런 점을 김 최고위원도 알고 있었음에도 피해자들을 괴물집단으로 몰아가는 건 자신이 진짜 괴물이라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징계를 미루고 미루다 당원권 3개월 정지라는 솜방망이 징계를 내렸고, 김 최고위원은 징계가 끝나자마자 보란 듯이 복귀했다"며 "(김 최고위원은) 당장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자정 능력을 상실한 자유한국당과 함께 이 엉터리 징계 쇼가 대국민 사기였음을 자백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집회에 참석한 30여 명의 회원은 '김순례를 국회에서 제명하라', '거짓 사과 자백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관련 구호를 외쳤습니다.

이어 아파트 관리인을 통해 김 최고위원의 자택에 같은 내용이 담긴 공개질의서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돼 지난달 25일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고, 이후 97일 만에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당시 김 최고위원은 "일단 그릇된 언어를 사용해 본질에 위배되게 5·18 희생자와 유공자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은 부분에 대해서는 심히 많은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 그분들에게 정말 죄송스럽다"며 사과의 뜻을 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5·18 발언’ 김순례 의원 자택 앞 규탄집회…“의원직 사퇴하라”
    • 입력 2019-08-01 16:17:20
    • 수정2019-08-01 16:17:45
    사회
5·18 민주화운동 관련 발언이 논란이 돼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고 최근 복귀한 자유한국당 김순례 최고위원에 대해 5·18 단체 회원들이 당의 징계가 솜방망이 수준이라며 즉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5·18 역사왜곡처벌농성단'은 오늘(1일) 오후 3시쯤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한 아파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김 최고위원의 즉각 사퇴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집회가 열린 아파트는 김 최고위원의 자택으로 알려진 곳입니다.

이 단체는 "김 최고의원은 지난 2월 국회 공청회에서 5·18 피해자들을 괴물집단으로 매도했다"며 "5·18 피해자들이 군사독재 세력으로부터 일방적 피해를 본 사실은 이미 국가 차원에서 확인됐고, 그런 점을 김 최고위원도 알고 있었음에도 피해자들을 괴물집단으로 몰아가는 건 자신이 진짜 괴물이라는 뜻"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징계를 미루고 미루다 당원권 3개월 정지라는 솜방망이 징계를 내렸고, 김 최고위원은 징계가 끝나자마자 보란 듯이 복귀했다"며 "(김 최고위원은) 당장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자정 능력을 상실한 자유한국당과 함께 이 엉터리 징계 쇼가 대국민 사기였음을 자백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집회에 참석한 30여 명의 회원은 '김순례를 국회에서 제명하라', '거짓 사과 자백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관련 구호를 외쳤습니다.

이어 아파트 관리인을 통해 김 최고위원의 자택에 같은 내용이 담긴 공개질의서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지난 2월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발언이 논란이 돼 지난달 25일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았고, 이후 97일 만에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당시 김 최고위원은 "일단 그릇된 언어를 사용해 본질에 위배되게 5·18 희생자와 유공자에게 상처를 드린 것 같은 부분에 대해서는 심히 많은 숙고의 시간을 가졌다. 그분들에게 정말 죄송스럽다"며 사과의 뜻을 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