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미국에 알린 빌링스 선교사 별세
입력 2019.08.01 (21:51) 뉴스9(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가장 먼저

미국 한인사회에 알렸던

미국인 선교사

페기 빌링스가

향년 90세로 별세했습니다.

빌링스 선교사는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도청 진압 작전 이후

뉴욕 맨하탄의 한 교회에서

희생자 추모예배를 진행하는 등

5.18의 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 5.18 미국에 알린 빌링스 선교사 별세
    • 입력 2019-08-01 21:51:19
    뉴스9(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가장 먼저

미국 한인사회에 알렸던

미국인 선교사

페기 빌링스가

향년 90세로 별세했습니다.

빌링스 선교사는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도청 진압 작전 이후

뉴욕 맨하탄의 한 교회에서

희생자 추모예배를 진행하는 등

5.18의 진상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해왔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