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속기획) ① 8·8 '섬의 날'...섬에서 미래를 찾다
입력 2019.08.01 (21:54) 수정 2019.08.01 (22:52)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오는 8일은
제1회 섬의 날입니다.
섬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제정됐는데요.
KBS는
섬의 날을 앞두고
다도해의 가치를 조명하는
기획보도를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섬의 날 제정 배경과
전남에서 첫 번째 기념행사를
치르는 의미를 살펴봅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해남 화원반도의 끝자락...

다도해를 오가는
배들의 길목에
작은 섬 시하도가 떠 있습니다.

섬 주민은 단 한 명!

일흔이 넘은 할머니가
이곳을 지나는
수 많은 배와 등대를 벗삼아
홀로 섬을 지키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재언 /섬 탐험가 
돛단배들이 오고 갈때 시하도를 보고
물때를 알았고 시하도에서 등대의 불빛을 비쳤기때문에 시하도는 굉장히
중요한 섬이었습니다.

 올해 첫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섬의 날은 사라져가는
섬의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제정됐습니다.

그동안 섬은
낙후, 오지로 인식돼
시혜적 관점에서
개발사업이 이뤄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주민 삶의 질은
크게 개선되지 않았고
인구감소와 고령화를
피하지 못한 채 난개발의
피해 등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섬의 날' 제정은
섬을 살리기 위한
국가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강봉룡/ 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장 
"근대에 이르기까지 섬은 고립의 공간
천시의 대상이었다 섬의 날을 계기로
주민의 섬에서 국가의 섬으로
관심을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전국 섬의 65%가 밀집한
전남은 첫 번째 '섬의 날'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섬 1번지'의
위상을 한 단계 높였고,

향후 섬 정책을 전담할
국책기관 유치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클로징>
다도해를 품은 전남이
처음 열리는 '섬의 날' 행사
개최를 계기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 (연속기획) ① 8·8 '섬의 날'...섬에서 미래를 찾다
    • 입력 2019-08-01 21:54:25
    • 수정2019-08-01 22:52:54
    뉴스9(광주)
[앵커멘트]
오는 8일은
제1회 섬의 날입니다.
섬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제정됐는데요.
KBS는
섬의 날을 앞두고
다도해의 가치를 조명하는
기획보도를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순서로
섬의 날 제정 배경과
전남에서 첫 번째 기념행사를
치르는 의미를 살펴봅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해남 화원반도의 끝자락...

다도해를 오가는
배들의 길목에
작은 섬 시하도가 떠 있습니다.

섬 주민은 단 한 명!

일흔이 넘은 할머니가
이곳을 지나는
수 많은 배와 등대를 벗삼아
홀로 섬을 지키고 있습니다.

[인터뷰]이재언 /섬 탐험가 
돛단배들이 오고 갈때 시하도를 보고
물때를 알았고 시하도에서 등대의 불빛을 비쳤기때문에 시하도는 굉장히
중요한 섬이었습니다.

 올해 첫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섬의 날은 사라져가는
섬의 가치를 재조명하기 위해
제정됐습니다.

그동안 섬은
낙후, 오지로 인식돼
시혜적 관점에서
개발사업이 이뤄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주민 삶의 질은
크게 개선되지 않았고
인구감소와 고령화를
피하지 못한 채 난개발의
피해 등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섬의 날' 제정은
섬을 살리기 위한
국가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인터뷰]강봉룡/ 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장 
"근대에 이르기까지 섬은 고립의 공간
천시의 대상이었다 섬의 날을 계기로
주민의 섬에서 국가의 섬으로
관심을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전국 섬의 65%가 밀집한
전남은 첫 번째 '섬의 날' 행사를
개최함으로써 '섬 1번지'의
위상을 한 단계 높였고,

향후 섬 정책을 전담할
국책기관 유치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클로징>
다도해를 품은 전남이
처음 열리는 '섬의 날' 행사
개최를 계기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