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추가 보복 D-1…경남 대응책은?
입력 2019.08.01 (22:50) 수정 2019.08.02 (08:59)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앞서 뉴스에서 보신 것처럼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면
경남에도 타격이 우려됩니다.

경상남도가 긴급회의를 열고
민관협의체 구성과
단기, 중장기 방안 등
각종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데요.
조만간 창원에서
관련 설명회도 열립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추가 규제 결정을 앞두고
경남에서도
긴급 대책 회의가 열렸습니다.

일본의 수출 심사 우대 국가,
즉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되면
당장 경남 산업에도
타격이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녹취]김경수/경남지사
"어떻게 대응해 나갈 수 있는지를 미리 대비할 수 있는 부분은 냉정하게 꼼꼼하게 점검해서 준비해나갈 수 있도록."

경남의 제조업 비중은 42%,
일본 부품 의존도가 높은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가공업체 등은
핵심 부품을 제때 공급받지 못하면
생산 차질이 우려됩니다.

경상남도는
백색 국가에서 제외되면
경제와 농어업, 기업 단체를 비롯해
경남무역, 금융기관 등과 함께
민관협의체부터 꾸릴 계획입니다.

또, 일본 수출기업에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일본산 부품 의존도가 높은 분야는
피해 규모를 파악해
자금과 세제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장기적으로는
재료연구소를 연구원으로 승격해
부품 국산화 등 기술력을 높이고
수출과 수입 시장 다양화를 추진합니다.

[인터뷰]문승욱/경상남도 경제부지사
"국내에서 개발할 수 있는 대체 부품이나 소재를 개발하고 나아가서 우리 제품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파프리카와 토마토, 굴 등
농수산식품의 수출 규제에 대비해
대만과 캐나다 등
수출 시장 다변화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경상남도는
정보 부족으로 생길 수 있는
불안감을 해결하기 위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오는 6일 창원상공회의소에서
설명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 일본 추가 보복 D-1…경남 대응책은?
    • 입력 2019-08-01 22:50:36
    • 수정2019-08-02 08:59:55
    뉴스9(창원)
[앵커멘트]
앞서 뉴스에서 보신 것처럼
일본이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면
경남에도 타격이 우려됩니다.

경상남도가 긴급회의를 열고
민관협의체 구성과
단기, 중장기 방안 등
각종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데요.
조만간 창원에서
관련 설명회도 열립니다.
조미령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일본의 추가 규제 결정을 앞두고
경남에서도
긴급 대책 회의가 열렸습니다.

일본의 수출 심사 우대 국가,
즉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가 제외되면
당장 경남 산업에도
타격이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녹취]김경수/경남지사
"어떻게 대응해 나갈 수 있는지를 미리 대비할 수 있는 부분은 냉정하게 꼼꼼하게 점검해서 준비해나갈 수 있도록."

경남의 제조업 비중은 42%,
일본 부품 의존도가 높은
공작기계와 탄소섬유 가공업체 등은
핵심 부품을 제때 공급받지 못하면
생산 차질이 우려됩니다.

경상남도는
백색 국가에서 제외되면
경제와 농어업, 기업 단체를 비롯해
경남무역, 금융기관 등과 함께
민관협의체부터 꾸릴 계획입니다.

또, 일본 수출기업에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일본산 부품 의존도가 높은 분야는
피해 규모를 파악해
자금과 세제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장기적으로는
재료연구소를 연구원으로 승격해
부품 국산화 등 기술력을 높이고
수출과 수입 시장 다양화를 추진합니다.

[인터뷰]문승욱/경상남도 경제부지사
"국내에서 개발할 수 있는 대체 부품이나 소재를 개발하고 나아가서 우리 제품의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파프리카와 토마토, 굴 등
농수산식품의 수출 규제에 대비해
대만과 캐나다 등
수출 시장 다변화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경상남도는
정보 부족으로 생길 수 있는
불안감을 해결하기 위해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오는 6일 창원상공회의소에서
설명회를 열 예정입니다.
KBS 뉴스, 조미령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