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춘천 지하상가 재계약 가능할까
입력 2019.08.01 (23:08) 수정 2019.08.01 (23:43)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해 9월 29일이면
임대기간이 만료되는
춘천 지하상가의
재계약 여부를 놓고
논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춘천시는
특별위원회까지 구성해
기존 상인들을 보호하기위한
묘안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임대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춘천지하상갑니다.

운영권은
민간에서 춘천시로 넘어갑니다.

춘천시의 기본 입장은
기존 상인들의 기득권을 인정하지 않고
일반공개입찰을 통해
새 임차인을 찾겠다는 겁니다.

대부분의 상인들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입니다.

허병인/ 춘천지하상가상인회 사무장/ 아직 정확하게 정해진 것이 없어서 [인터뷰]
불안한 가운데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중입니다.

상인들의 반발이 계속되자
춘천시는 한발 물러나
상인과 변호사, 사회단체대표 등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현 상태로 재계약하자는
임차인들의 의견이 우세하다지만,
일반 공개입찰이나
현 임차인으로 제한해
우선권을 부여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첫 1회에 한해
현 임차인에게
계약 우선권을 주자는 주장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곽태섭/춘천지하도상가 특별위원원장/ 상가활성화를 위해 노력하신 공로도 있고 해서 저희가 전국 사례와 법과 규정을 따져서 상인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습니다.[인터뷰]

춘천시는
특위의 합의안을 내놓으면
이를 토대로,
계약방식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상림 춘천시 지하상가인수팀장[인터뷰]
위원회에서 좋은 방향을 제시해 주시면 //그것을 가지고 시에서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춘천지하상가 점포 수는
모두 520여 개.

임대계약은
올해 9월 29일 만료됩니다.

KBS뉴스 이재경입니다.(끝)
  • 춘천 지하상가 재계약 가능할까
    • 입력 2019-08-01 23:08:13
    • 수정2019-08-01 23:43:10
    뉴스9(춘천)
[앵커멘트]

올해 9월 29일이면
임대기간이 만료되는
춘천 지하상가의
재계약 여부를 놓고
논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춘천시는
특별위원회까지 구성해
기존 상인들을 보호하기위한
묘안을 강구하고 있습니다.
이재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임대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춘천지하상갑니다.

운영권은
민간에서 춘천시로 넘어갑니다.

춘천시의 기본 입장은
기존 상인들의 기득권을 인정하지 않고
일반공개입찰을 통해
새 임차인을 찾겠다는 겁니다.

대부분의 상인들 입장에서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입니다.

허병인/ 춘천지하상가상인회 사무장/ 아직 정확하게 정해진 것이 없어서 [인터뷰]
불안한 가운데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중입니다.

상인들의 반발이 계속되자
춘천시는 한발 물러나
상인과 변호사, 사회단체대표 등으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책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현 상태로 재계약하자는
임차인들의 의견이 우세하다지만,
일반 공개입찰이나
현 임차인으로 제한해
우선권을 부여하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첫 1회에 한해
현 임차인에게
계약 우선권을 주자는 주장도
논의되고 있습니다

곽태섭/춘천지하도상가 특별위원원장/ 상가활성화를 위해 노력하신 공로도 있고 해서 저희가 전국 사례와 법과 규정을 따져서 상인들을 도울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습니다.[인터뷰]

춘천시는
특위의 합의안을 내놓으면
이를 토대로,
계약방식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상림 춘천시 지하상가인수팀장[인터뷰]
위원회에서 좋은 방향을 제시해 주시면 //그것을 가지고 시에서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춘천지하상가 점포 수는
모두 520여 개.

임대계약은
올해 9월 29일 만료됩니다.

KBS뉴스 이재경입니다.(끝)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