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험지에서만 정치…의미있는 지역서 총선 출마할 것”
입력 2019.08.01 (23:33) 수정 2019.08.01 (23:43)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내년 4월 총선과 관련해 "단순히 국회의원 의석 하나 채우기보다는 의미 있는 지역에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오늘(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당 대표 두 번에 대선후보까지 한 입장이고, 험지에서만 정치해온 저로서는 이번이 정치인생 마지막 총선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첫 출마 당시로선 험지였던 서울 송파갑 지역에서 당선됐고, 강북 험지인 서울 동대문을에서 3선을 했다"며 "나는 그동안 4선 모두 험지에서만 당을 위해 헌신한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에 나간다고 하니 출마지역을 두고 설왕설래한다"며 "또다시 제게 험지 출마 운운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자기 고향에서 편하게 국회의원 하는 사람들은 모두 강북 험지로 올라오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우리공화당이 준동해 대구가 험지가 될지, 조국 바람이 불어 부산·경남(PK)이 험지가 될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준표 “험지에서만 정치…의미있는 지역서 총선 출마할 것”
    • 입력 2019-08-01 23:33:26
    • 수정2019-08-01 23:43:04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는 내년 4월 총선과 관련해 "단순히 국회의원 의석 하나 채우기보다는 의미 있는 지역에 출마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 전 대표는 오늘(1일) 페이스북 글을 통해 "당 대표 두 번에 대선후보까지 한 입장이고, 험지에서만 정치해온 저로서는 이번이 정치인생 마지막 총선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첫 출마 당시로선 험지였던 서울 송파갑 지역에서 당선됐고, 강북 험지인 서울 동대문을에서 3선을 했다"며 "나는 그동안 4선 모두 험지에서만 당을 위해 헌신한 사람"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내년 총선에 나간다고 하니 출마지역을 두고 설왕설래한다"며 "또다시 제게 험지 출마 운운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자기 고향에서 편하게 국회의원 하는 사람들은 모두 강북 험지로 올라오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우리공화당이 준동해 대구가 험지가 될지, 조국 바람이 불어 부산·경남(PK)이 험지가 될지 아직은 아무도 모른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