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앞으로 10년 충북 '폭염 위험도' 높아져
입력 2019.08.01 (16:00) 청주
앞으로 10년 동안
충북 지역의 폭염 위험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환경부가 전국 자치단체 229곳의
폭염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
충북의 '높음' 단계의 지역은
2001년부터 2010년 기준 '보은' 1곳에서
2021년부터 2030년에는
보은, 괴산, 영동, 옥천 등
4곳으로 느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온실가스 배출 감축이 이뤄지지 않으면
'음성'까지 포함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번 폭염 위험도는
평균 기온 상승과 홀몸 노인 비율,
도시화 면적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평가했습니다.
  • 앞으로 10년 충북 '폭염 위험도' 높아져
    • 입력 2019-08-02 06:59:54
    청주
앞으로 10년 동안
충북 지역의 폭염 위험도가
더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환경부가 전국 자치단체 229곳의
폭염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
충북의 '높음' 단계의 지역은
2001년부터 2010년 기준 '보은' 1곳에서
2021년부터 2030년에는
보은, 괴산, 영동, 옥천 등
4곳으로 느는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온실가스 배출 감축이 이뤄지지 않으면
'음성'까지 포함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번 폭염 위험도는
평균 기온 상승과 홀몸 노인 비율,
도시화 면적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평가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