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일요진단 라이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해야” 54%
입력 2019.08.04 (09:00) 수정 2019.08.04 (09:34) 취재K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한국을 백색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하면서, 일본의 경제 도발이 본격화하는 양상입니다. 우리 정부는 원칙적이고 강경한 대응을 천명했습니다. 한일간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이른바 GSOMIA(지소미아) 파기까지 내비쳤습니다.

이번 주 '일요진단 라이브' 여론조사는 이를 포함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의 대응을 중심으로 진행했습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해야 54%, 유지해야 39%

대 일본 핵심 카드로 거론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서 먼저 물었습니다. 파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54%, 유지해야 한다 39%였습니다. 경제와 안보를 분리 대응해야 한다는 '온건론'보다는 강력한 맞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더 컸습니다.

나이, 소득, 지역 등을 막론하고 대부분 '파기' 쪽에 무게가 실렸지만, 60세 이상(42% vs 51%)과 보수층(42% vs 53%)에서는 '유지'쪽이 조금 더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가 1일과 2일, 즉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발표된 당일과 그 전날, 이틀에 걸쳐 이뤄진 점을 고려하면, 현재의 여론은 이번 조사 결과보다 '파기' 쪽에 좀 더 무게가 실려있을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한일 GSOMIA 파기하면 누가 더 손해?...일본 47%, 한국 35%,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하면 어느 나라의 손해가 더 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일본이라는 응답이 47%, 한국을 답한 사람은 35%였습니다.

그 판단은 이념 성향에 따라 꽤 달랐습니다. 자신을 진보(일본 62% vs 한국 16%)나 중도(42% vs 33%)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일본이 더 손해라고 본 반면, 보수(35% vs 53%)는 우리가 더 손해라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은?... "일본 기업이" 69%

일본의 도발 배경 중 하나로 우리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이 언급되는 가운데, 피해자 배상이 어떻게 진행돼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책임 있는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69%로 압도적이었습니다. 결자해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읽힙니다.

일본 기업과 한국 기업의 공동기금 배상이 12%, 한·일 기업의 공동기금과 한국정부 지원금으로 해야 한다는 응답은 14%였습니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 장기화될 것' 80%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이후 우리 사회에서 번지고 있는 '노 재팬' 운동, 즉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앞으로 어떻게 될 지에 대해선, 장기화할 것이라는 응답이 80%였습니다. 단기간에 그칠 것이라는 응답은 15%에 불과했습니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 참여 중' 83%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실제 참여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83%가 그렇다고 응답한 반면, 참여하고 있지 않다는 사람은 12%였습니다.


  • [일요진단 라이브]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해야” 54%
    • 입력 2019-08-04 09:00:37
    • 수정2019-08-04 09:34:01
    취재K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한국을 백색 국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하면서, 일본의 경제 도발이 본격화하는 양상입니다. 우리 정부는 원칙적이고 강경한 대응을 천명했습니다. 한일간의 군사정보보호협정, 이른바 GSOMIA(지소미아) 파기까지 내비쳤습니다.

이번 주 '일요진단 라이브' 여론조사는 이를 포함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의 대응을 중심으로 진행했습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해야 54%, 유지해야 39%

대 일본 핵심 카드로 거론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해서 먼저 물었습니다. 파기해야 한다는 응답이 54%, 유지해야 한다 39%였습니다. 경제와 안보를 분리 대응해야 한다는 '온건론'보다는 강력한 맞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더 컸습니다.

나이, 소득, 지역 등을 막론하고 대부분 '파기' 쪽에 무게가 실렸지만, 60세 이상(42% vs 51%)과 보수층(42% vs 53%)에서는 '유지'쪽이 조금 더 많았습니다.

이번 조사가 1일과 2일, 즉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가 발표된 당일과 그 전날, 이틀에 걸쳐 이뤄진 점을 고려하면, 현재의 여론은 이번 조사 결과보다 '파기' 쪽에 좀 더 무게가 실려있을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한일 GSOMIA 파기하면 누가 더 손해?...일본 47%, 한국 35%,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파기하면 어느 나라의 손해가 더 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일본이라는 응답이 47%, 한국을 답한 사람은 35%였습니다.

그 판단은 이념 성향에 따라 꽤 달랐습니다. 자신을 진보(일본 62% vs 한국 16%)나 중도(42% vs 33%)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일본이 더 손해라고 본 반면, 보수(35% vs 53%)는 우리가 더 손해라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은?... "일본 기업이" 69%

일본의 도발 배경 중 하나로 우리 대법원의 강제 징용 배상 판결이 언급되는 가운데, 피해자 배상이 어떻게 진행돼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책임 있는 일본 기업이 배상해야 한다는 응답이 69%로 압도적이었습니다. 결자해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읽힙니다.

일본 기업과 한국 기업의 공동기금 배상이 12%, 한·일 기업의 공동기금과 한국정부 지원금으로 해야 한다는 응답은 14%였습니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 장기화될 것' 80%

일본의 수출규제 발표 이후 우리 사회에서 번지고 있는 '노 재팬' 운동, 즉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앞으로 어떻게 될 지에 대해선, 장기화할 것이라는 응답이 80%였습니다. 단기간에 그칠 것이라는 응답은 15%에 불과했습니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 참여 중' 83%

일본제품 불매 운동에 실제 참여하고 있는지에 대해선 83%가 그렇다고 응답한 반면, 참여하고 있지 않다는 사람은 12%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