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상반기 연근해 어업 생산량 7.2% 증가
입력 2019.08.04 (11:04) 경제
올 상반기 연근해 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늘었습니다. 멸치와 오징어 등의 생산량은 증가했고 갈치와 꽃게 등은 감소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 생산량은 38만 톤으로 지난해 35만 5천 톤에 비해 7.2% 증가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어종별로는 멸치 6만 4천 톤, 고등어 2만 2천 톤, 오징어 1만 9천 톤, 청어 1만 8천 톤, 삼치 1만 2천 톤, 갈치 1만 톤, 붉은대게 9천 톤 등입니다.

이중 오징어(98%), 삼치(53%), 전갱이(45%), 멸치(30%) 등은 지난해보다 많이 잡혔고, 갈치(39%), 고등어(35%), 꽃게(28%), 붉은대게(25%) 등은 생산량이 줄었습니다. 그 외에 가자미류나 청어, 참조기 등의 생산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지난 겨울부터 우리나라 연근해의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면서 오징어와 멸치 등의 산란이 늘어 어획량이 증가한 반면, 동중국해 해역의 수온이 낮아 갈치나 꽃게 등은 우리 연근해로의 회유가 늦어지면서 어획량이 감소한 겁니다.

한편, 올 상반기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지난해(1조 6,877억 원)와 비슷한 수준인 1조 7,013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 상반기 연근해 어업 생산량 7.2% 증가
    • 입력 2019-08-04 11:04:46
    경제
올 상반기 연근해 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2% 늘었습니다. 멸치와 오징어 등의 생산량은 증가했고 갈치와 꽃게 등은 감소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 생산량은 38만 톤으로 지난해 35만 5천 톤에 비해 7.2% 증가했다고 오늘(4일) 밝혔습니다.

어종별로는 멸치 6만 4천 톤, 고등어 2만 2천 톤, 오징어 1만 9천 톤, 청어 1만 8천 톤, 삼치 1만 2천 톤, 갈치 1만 톤, 붉은대게 9천 톤 등입니다.

이중 오징어(98%), 삼치(53%), 전갱이(45%), 멸치(30%) 등은 지난해보다 많이 잡혔고, 갈치(39%), 고등어(35%), 꽃게(28%), 붉은대게(25%) 등은 생산량이 줄었습니다. 그 외에 가자미류나 청어, 참조기 등의 생산량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지난 겨울부터 우리나라 연근해의 수온이 평년보다 높게 유지되면서 오징어와 멸치 등의 산란이 늘어 어획량이 증가한 반면, 동중국해 해역의 수온이 낮아 갈치나 꽃게 등은 우리 연근해로의 회유가 늦어지면서 어획량이 감소한 겁니다.

한편, 올 상반기 연근해어업 생산액은 지난해(1조 6,877억 원)와 비슷한 수준인 1조 7,013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