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주말의 총격 참사…29명 숨지고 40여 명 부상
입력 2019.08.04 (21:26) 수정 2019.08.05 (09: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주말 동안 미국 텍사스와 오하이오 주에서 두 건의 대규모 총격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텍사스의 한 쇼핑몰에서 '증오범죄'로 보이는 총기 난사로 20명이 숨졌는데, 불과 13시간 후에는 오하이오에서 또 총격 사건이 일어나 대형 인명피해가 났습니다.

미국은 그야말로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김세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쇼핑몰 주차장에 사람들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습니다.

["탕!탕!탕!"]

대형할인점 안에서도 총소리에 놀란 사람들이 가구 밑으로 숨거나 바깥으로 뛰쳐나갑니다.

[목격자 : "큰 총성이었어요. 정말 큰 소리였습니다. 사람들이 쓰러지는 것을 보고 그냥 뛰기 시작했어요."]

현지시간 3일 오전 10시쯤, 텍사스주 엘패소 쇼핑몰에서 한 백인 남성이 소총을 난사해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습니다.

소음방지 귀마개를 하고 쇼핑객을 향해 한발씩 총을 쏜 것으로 알려진 21살의 백인 남성은 경찰이 출동하자 저항 없이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은 총격에 앞서 '히스패닉이 텍사스를 장악할 것'이란 내용의 '선언문'을 온라인에 올려 수사 당국은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그레그 앨런/엘패소 경찰서장 :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FBI가 다른 연방 당국과 사건을 조사할 것이지만 지금 우리는 중대 살인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불과 13시간 후에는 오하이오주 데이턴의 시내에서 총격 사건이 또 발생해 9명이 숨지고 16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총격범은 현장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현지언론들은 '피의 13시간'이란 제목의 긴급 뉴스를 전하고 있고 뉴욕타임스가 '학살'이라는 표현을 쓸 만큼 미국 사회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외교부는 텍사스 총격 사건으로 인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오하이오 총격 사건에 따른 피해 여부도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미국, 주말의 총격 참사…29명 숨지고 40여 명 부상
    • 입력 2019-08-04 21:28:00
    • 수정2019-08-05 09:12:39
    뉴스 9
[앵커]

주말 동안 미국 텍사스와 오하이오 주에서 두 건의 대규모 총격 참사가 발생했습니다.

텍사스의 한 쇼핑몰에서 '증오범죄'로 보이는 총기 난사로 20명이 숨졌는데, 불과 13시간 후에는 오하이오에서 또 총격 사건이 일어나 대형 인명피해가 났습니다.

미국은 그야말로 충격에 휩싸였습니다.

김세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쇼핑몰 주차장에 사람들이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습니다.

["탕!탕!탕!"]

대형할인점 안에서도 총소리에 놀란 사람들이 가구 밑으로 숨거나 바깥으로 뛰쳐나갑니다.

[목격자 : "큰 총성이었어요. 정말 큰 소리였습니다. 사람들이 쓰러지는 것을 보고 그냥 뛰기 시작했어요."]

현지시간 3일 오전 10시쯤, 텍사스주 엘패소 쇼핑몰에서 한 백인 남성이 소총을 난사해 20명이 숨지고 26명이 다쳤습니다.

소음방지 귀마개를 하고 쇼핑객을 향해 한발씩 총을 쏜 것으로 알려진 21살의 백인 남성은 경찰이 출동하자 저항 없이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은 총격에 앞서 '히스패닉이 텍사스를 장악할 것'이란 내용의 '선언문'을 온라인에 올려 수사 당국은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그레그 앨런/엘패소 경찰서장 :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FBI가 다른 연방 당국과 사건을 조사할 것이지만 지금 우리는 중대 살인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불과 13시간 후에는 오하이오주 데이턴의 시내에서 총격 사건이 또 발생해 9명이 숨지고 16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총격범은 현장에서 경찰의 총에 맞아 숨졌습니다.

현지언론들은 '피의 13시간'이란 제목의 긴급 뉴스를 전하고 있고 뉴욕타임스가 '학살'이라는 표현을 쓸 만큼 미국 사회는 충격에 빠졌습니다.

외교부는 텍사스 총격 사건으로 인한 우리 국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며 오하이오 총격 사건에 따른 피해 여부도 파악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