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 상태서 예인선 운항한 60대 선장 적발
입력 2019.08.04 (14:30) 수정 2019.08.05 (10:09) 뉴스9(부산)
 부산 해양경찰서는 음주 상태에서 선박을 운항한 혐의로 24톤급 예인선 선장 60살 A 씨를 적발했습니다.

 A 씨는 오늘(5일) 아침 6시 반쯤, 혈중알코올농도 0.043%의 상태로 남항대교 남서방 약 200m 해상에서 예인선을 운항하다, 해경에 단속됐습니다.

 해사안전법에는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 상태에서 선박의 조타기를 조작하거나 조작을 지시하다 적발될 경우, 5t 이상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 음주 상태서 예인선 운항한 60대 선장 적발
    • 입력 2019-08-05 10:03:03
    • 수정2019-08-05 10:09:21
    뉴스9(부산)
 부산 해양경찰서는 음주 상태에서 선박을 운항한 혐의로 24톤급 예인선 선장 60살 A 씨를 적발했습니다.

 A 씨는 오늘(5일) 아침 6시 반쯤, 혈중알코올농도 0.043%의 상태로 남항대교 남서방 약 200m 해상에서 예인선을 운항하다, 해경에 단속됐습니다.

 해사안전법에는 혈중알코올농도 0.03% 이상 상태에서 선박의 조타기를 조작하거나 조작을 지시하다 적발될 경우, 5t 이상 선박은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