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역사학자 “일본, 과거 죄 속죄 안해 세계경제 위협”
입력 2019.08.12 (02:55) 수정 2019.08.12 (03:42) 국제
미국의 역사학자가 일본이 과거사 문제를 제대로 반성하지 않고 이웃 국가들과도 화해하지 않은 것이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미 조지워싱턴대 역사·국제문제 교수인 그레그 브래진스키는 현지시각 11일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일본이 과거의 죄에 대해 속죄하지 않은 것이 어떻게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가'라는 글에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한일 갈등과 관련해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잔혹 행위로까지 이어진 분쟁은 일본과 한국을 경제 전쟁의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며 사태의 근저에는 식민지 과거사를 둘러싼 견해차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십 년 동안 두 나라는 일본이 식민지 과거에 대해 어떻게 속죄해야 하는지에 관해 의견이 달랐다"면서 "과거 잔혹 행위를 청산하지 못한 것은 동아시아를 훨씬 넘어서는 경제적 효과를 가져올지 모른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1945년 미국이 일본과 한국을 점령했을 당시, 일본과 희생자들의 화해는 우선순위가 높지 않았다며 "미국은 공산주의 저지에 초점을 맞췄고 한일의 역사적 분쟁을 신속히 해결하도록 압박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한국이 1965년 미 존슨 행정부 지원 속에 일본과 관계를 정상화했고 한일청구권협정을 체결했지만, 이는 위안부 피해자가 일본 정부 배상을 받을 권리를 무효로 했고 한국이 군사 정권에서 민주주의 체제가 되면서 협정은 불충분한 것으로 판명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기회주의적인(Opportunistic) 한국의 지도자들은 인기에 어려움을 겪을 때 일본이 공격하기에 편리한 목표라는 것을 발견했다"며 "역사적 분노를 살리고 유지하는 것은 유용한 정치적 무기가 될 수 있다"고 짚기도 했습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특히 일본에 대해 "참회하는 모습을 보이는 데 불성실한 노력으로 논란을 계속 부추겼다"면서 독일과 달리 일본은 2차 대전의 만행을 교육하기 위해 공공 기념물이나 박물관을 짓지 않았고, 아베 총리는 전임자들보다 역사 문제에 더 강경한 견해를 밝혀 그의 정부에서 더는 사과가 없을 것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은 합의를 볼 가능성이 있지만, 분쟁이 해결되더라도 일본이 이웃들과 화해를 위해 더 일관되고 광범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아시아는 항상 또 다른 경제적 또는 군사적 위기에 불안한 상태로 노출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美역사학자 “일본, 과거 죄 속죄 안해 세계경제 위협”
    • 입력 2019-08-12 02:55:26
    • 수정2019-08-12 03:42:10
    국제
미국의 역사학자가 일본이 과거사 문제를 제대로 반성하지 않고 이웃 국가들과도 화해하지 않은 것이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미 조지워싱턴대 역사·국제문제 교수인 그레그 브래진스키는 현지시각 11일 워싱턴포스트(WP)에 기고한 '일본이 과거의 죄에 대해 속죄하지 않은 것이 어떻게 세계 경제를 위협하는가'라는 글에서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한일 갈등과 관련해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의 잔혹 행위로까지 이어진 분쟁은 일본과 한국을 경제 전쟁의 벼랑 끝으로 내몰았다"며 사태의 근저에는 식민지 과거사를 둘러싼 견해차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수십 년 동안 두 나라는 일본이 식민지 과거에 대해 어떻게 속죄해야 하는지에 관해 의견이 달랐다"면서 "과거 잔혹 행위를 청산하지 못한 것은 동아시아를 훨씬 넘어서는 경제적 효과를 가져올지 모른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는 1945년 미국이 일본과 한국을 점령했을 당시, 일본과 희생자들의 화해는 우선순위가 높지 않았다며 "미국은 공산주의 저지에 초점을 맞췄고 한일의 역사적 분쟁을 신속히 해결하도록 압박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과정을 거쳐 한국이 1965년 미 존슨 행정부 지원 속에 일본과 관계를 정상화했고 한일청구권협정을 체결했지만, 이는 위안부 피해자가 일본 정부 배상을 받을 권리를 무효로 했고 한국이 군사 정권에서 민주주의 체제가 되면서 협정은 불충분한 것으로 판명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기회주의적인(Opportunistic) 한국의 지도자들은 인기에 어려움을 겪을 때 일본이 공격하기에 편리한 목표라는 것을 발견했다"며 "역사적 분노를 살리고 유지하는 것은 유용한 정치적 무기가 될 수 있다"고 짚기도 했습니다.

브래진스키 교수는 특히 일본에 대해 "참회하는 모습을 보이는 데 불성실한 노력으로 논란을 계속 부추겼다"면서 독일과 달리 일본은 2차 대전의 만행을 교육하기 위해 공공 기념물이나 박물관을 짓지 않았고, 아베 총리는 전임자들보다 역사 문제에 더 강경한 견해를 밝혀 그의 정부에서 더는 사과가 없을 것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국과 일본은 합의를 볼 가능성이 있지만, 분쟁이 해결되더라도 일본이 이웃들과 화해를 위해 더 일관되고 광범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는다면 아시아는 항상 또 다른 경제적 또는 군사적 위기에 불안한 상태로 노출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