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민국 첫 공식이민 브라질…수교 60년 축제 성황
입력 2019.08.12 (06:44) 수정 2019.08.12 (08: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구반대편 남미 브라질로 한국인들이 배를 타고 이민을 떠난 지 올해로 56년이 됐습니다.

이민의 역사를 기리고 양국 정부 수교 60년을 기념하는 민간 차원의 문화 행사가 브라질에서 성황을 이뤘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이 한국의 소고춤을 선보이고, 빠른 장단의 부채춤이 무대를 수놓습니다.

태극기가 걸린 이곳은 브라질 70여 개 나라 이민자들의 역사를 간직한 박물관입니다.

56년 전 배를 타고 두달여 걸쳐 대서양 항구에 도착한 뒤 증기기관차로 상파울루에 도착한 한인 동포들,

박물관은 당시 이민자들의 임시 숙소였습니다.

[알렉산드라/브라질 이민자 박물관장 : "여기서 마지막까지 머물던 이민자들이 한국 가족이었습니다. 한국과의 관계는 매우 친밀하기 때문에 문화 행사를 열게 됐습니다."]

양국 정부 수교 이후 대한민국 첫 공식 이민으로 한인 사회는 4세대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은영/브라질 한인 문화예술인협회장 : "우리 이민자들의 삶이 여기에 묻어 있지 않은가, 이곳에서 문화 행사를 한다는 것이 의미가 깊다고 생각합니다."]

한인타운에서 열린 문화행사에도 수만 명이 몰렸습니다.

연꽃을 만들어보고, 민화를 그리며 한국 문화를 경험합니다.

비빔밥은 더 이상 낯선 음식이 아닙니다.

["너무 좋아요. 최고에요."]

이민 56년의 역사와 한-브라질 정부 수교 60년을 기념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상파울루시가 지정한 '한국의 날'에 펼쳐져 더욱 관심을 끌었습니다.

다른 국가 이민자들도 축하 공연을 펼치며 이민의 역사를 함께 써나갑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대한민국 첫 공식이민 브라질…수교 60년 축제 성황
    • 입력 2019-08-12 06:47:07
    • 수정2019-08-12 08:34:31
    뉴스광장 1부
[앵커]

지구반대편 남미 브라질로 한국인들이 배를 타고 이민을 떠난 지 올해로 56년이 됐습니다.

이민의 역사를 기리고 양국 정부 수교 60년을 기념하는 민간 차원의 문화 행사가 브라질에서 성황을 이뤘습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이 한국의 소고춤을 선보이고, 빠른 장단의 부채춤이 무대를 수놓습니다.

태극기가 걸린 이곳은 브라질 70여 개 나라 이민자들의 역사를 간직한 박물관입니다.

56년 전 배를 타고 두달여 걸쳐 대서양 항구에 도착한 뒤 증기기관차로 상파울루에 도착한 한인 동포들,

박물관은 당시 이민자들의 임시 숙소였습니다.

[알렉산드라/브라질 이민자 박물관장 : "여기서 마지막까지 머물던 이민자들이 한국 가족이었습니다. 한국과의 관계는 매우 친밀하기 때문에 문화 행사를 열게 됐습니다."]

양국 정부 수교 이후 대한민국 첫 공식 이민으로 한인 사회는 4세대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방은영/브라질 한인 문화예술인협회장 : "우리 이민자들의 삶이 여기에 묻어 있지 않은가, 이곳에서 문화 행사를 한다는 것이 의미가 깊다고 생각합니다."]

한인타운에서 열린 문화행사에도 수만 명이 몰렸습니다.

연꽃을 만들어보고, 민화를 그리며 한국 문화를 경험합니다.

비빔밥은 더 이상 낯선 음식이 아닙니다.

["너무 좋아요. 최고에요."]

이민 56년의 역사와 한-브라질 정부 수교 60년을 기념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상파울루시가 지정한 '한국의 날'에 펼쳐져 더욱 관심을 끌었습니다.

다른 국가 이민자들도 축하 공연을 펼치며 이민의 역사를 함께 써나갑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