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필리핀 “美에 中 군함 필리핀 영해 통과 감시 요청할 용의”
입력 2019.08.12 (11:24) 수정 2019.08.12 (11:37) 국제
중국 군함이 필리핀과 사전 협의 없이 필리핀 영해를 통과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된 것과 관련, 필리핀이 미국에 중국 군함에 대한 감시를 요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필리핀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의 중국 선박을 감시하기 위해 미국에 도움을 요청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넬로 대변인은 미국과 필리핀의 상호방위조약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파넬로 대변인은 또 지난 3일부터 중국 탐사선 두 척이 필리핀 EEZ에서 탐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필리핀 외교부가 중국에 항의했다면서 "우호적인 두 국가 사이에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일 "올해 2월 이후 중국 군함 4척이 필리핀 당국과 사전 협의 없이 필리핀 시부투 해협을 통과했다"면서 미국에 중국 선박 감시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 필리핀 “美에 中 군함 필리핀 영해 통과 감시 요청할 용의”
    • 입력 2019-08-12 11:24:15
    • 수정2019-08-12 11:37:07
    국제
중국 군함이 필리핀과 사전 협의 없이 필리핀 영해를 통과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된 것과 관련, 필리핀이 미국에 중국 군함에 대한 감시를 요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오늘 보도했습니다.

바도르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필리핀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의 중국 선박을 감시하기 위해 미국에 도움을 요청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넬로 대변인은 미국과 필리핀의 상호방위조약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파넬로 대변인은 또 지난 3일부터 중국 탐사선 두 척이 필리핀 EEZ에서 탐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 필리핀 외교부가 중국에 항의했다면서 "우호적인 두 국가 사이에 예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일 "올해 2월 이후 중국 군함 4척이 필리핀 당국과 사전 협의 없이 필리핀 시부투 해협을 통과했다"면서 미국에 중국 선박 감시를 지원해달라고 요청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