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文 굴종적 대북 정책 탓”…與 “안보, 정쟁 활용 말아야”
입력 2019.08.12 (13:23) 수정 2019.08.12 (15:10) 정치
연일 계속된 북한의 도발과 어제(11일) 북한 외무성 담화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이 우리나라를 조롱하고 있는데도 청와대와 여당은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치욕을 당하는데 대통령도, 청와대도, 국방부도, 여당도 굳게 입을 다물고 있다"며, "야당의 정당한 비판에는 핏대를 세우고 비판하면서 북한의 모욕적 언사에는 왜 한마디 반박하지 못하냐"고 지적했습니다.

황 대표는 "(청와대가) 김정은과 핫라인 개통을 큰소리쳤는데 당장 전화해서 따져야지, 북한에 큰 빚이라도 지고 있는지 아니면 총선 때 신세 지려고 지금부터 엎드리고 있는지 국민들이 의혹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심각한 문제는 북한의 노골적인 통미봉남에 대해 이 정권이 사실상 아무런 대책도 없다는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의 ICBM을 폐기해 자국 안보를 챙기고 이를 대가로 북한이 핵을 용인받는다면 우리 국민 모두가 북한의 핵 인질 노예가 되는 거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운전자를 운운한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대북 정책이 대한민국의 안보 파탄을 불러온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북한 외무성이 '겁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는 것 이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청와대를 향해 논평을 냈는데, 청와대는 논평 하나 내지 않는다"며, "만약 이 표현을 한국당이 썼다면 아마 난리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NSC를 한 번도 주재하지 않았는데, 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뭐했는지 국민들은 궁금하다"며 "북한이 이렇게 협박을 계속하는데 대통령은 왜 입을 닫고 있는지, 청와대는 논평 한 줄 내보내지 않는지 궁금하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북미 간에 친서가 오가고, 북미접촉이 상시화되는 가운데 대한민국은 외톨이로 소외되고 있으며, 여기에 대해서 한국정부는 손 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북한에서 연이어 단거리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는데도 NSC 상임위조차 열지 않고, 북한에게 조롱과 비난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꾸도 못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4강 외교를 몰락시키고 남북 관계에만 ‘올인’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아마추어리즘이 근본 원인"이라며, "한반도 평화는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현 정권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강박 관념이 대한민국을 동북아시아의 외톨이로 만들어버린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간 안보 이슈를 정쟁으로 활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야당은 중대 안보 국면을 받아들이고, 근거 없는 불안감을 조성하는 당리당략의 길을 이제는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을 향해서는 "지난 토요일 다섯 번째 미사일 발사 등으로 평화를 바라는 우리 국민과 세계인에게 깊은 우려를 증대시켰다"며, "더욱이 북한의 군사 행위가 구체적으로 북미 관계 개선과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 안 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미군사훈련이 끝나면 재개될 북미 실무회담에서 긍정적 결과가 도출되길 기대한다"며, "지금은 한반도 평화를 지속하는 데 있어 매우 중대한 국면이란 점에서 북한 당국도 정부 차원은 물론이고 민간 차원에서 중단된 교류 협력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野 “文 굴종적 대북 정책 탓”…與 “안보, 정쟁 활용 말아야”
    • 입력 2019-08-12 13:23:01
    • 수정2019-08-12 15:10:16
    정치
연일 계속된 북한의 도발과 어제(11일) 북한 외무성 담화와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이 우리나라를 조롱하고 있는데도 청와대와 여당은 손을 놓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오늘(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이 치욕을 당하는데 대통령도, 청와대도, 국방부도, 여당도 굳게 입을 다물고 있다"며, "야당의 정당한 비판에는 핏대를 세우고 비판하면서 북한의 모욕적 언사에는 왜 한마디 반박하지 못하냐"고 지적했습니다.

황 대표는 "(청와대가) 김정은과 핫라인 개통을 큰소리쳤는데 당장 전화해서 따져야지, 북한에 큰 빚이라도 지고 있는지 아니면 총선 때 신세 지려고 지금부터 엎드리고 있는지 국민들이 의혹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심각한 문제는 북한의 노골적인 통미봉남에 대해 이 정권이 사실상 아무런 대책도 없다는 것"이라며, "미국은 북한의 ICBM을 폐기해 자국 안보를 챙기고 이를 대가로 북한이 핵을 용인받는다면 우리 국민 모두가 북한의 핵 인질 노예가 되는 거 아니겠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운전자를 운운한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대북 정책이 대한민국의 안보 파탄을 불러온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북한 외무성이 '겁먹은 개가 더 요란스럽게 짖는 것 이상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청와대를 향해 논평을 냈는데, 청와대는 논평 하나 내지 않는다"며, "만약 이 표현을 한국당이 썼다면 아마 난리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동안 NSC를 한 번도 주재하지 않았는데, 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뭐했는지 국민들은 궁금하다"며 "북한이 이렇게 협박을 계속하는데 대통령은 왜 입을 닫고 있는지, 청와대는 논평 한 줄 내보내지 않는지 궁금하다"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북미 간에 친서가 오가고, 북미접촉이 상시화되는 가운데 대한민국은 외톨이로 소외되고 있으며, 여기에 대해서 한국정부는 손 놓고 있는 실정"이라며, "북한에서 연이어 단거리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는데도 NSC 상임위조차 열지 않고, 북한에게 조롱과 비난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꾸도 못 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4강 외교를 몰락시키고 남북 관계에만 ‘올인’한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 아마추어리즘이 근본 원인"이라며, "한반도 평화는 시간이 걸릴 수밖에 없는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현 정권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강박 관념이 대한민국을 동북아시아의 외톨이로 만들어버린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북 간 안보 이슈를 정쟁으로 활용하지 말아야 한다"며, "야당은 중대 안보 국면을 받아들이고, 근거 없는 불안감을 조성하는 당리당략의 길을 이제는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을 향해서는 "지난 토요일 다섯 번째 미사일 발사 등으로 평화를 바라는 우리 국민과 세계인에게 깊은 우려를 증대시켰다"며, "더욱이 북한의 군사 행위가 구체적으로 북미 관계 개선과 남북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 안 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미군사훈련이 끝나면 재개될 북미 실무회담에서 긍정적 결과가 도출되길 기대한다"며, "지금은 한반도 평화를 지속하는 데 있어 매우 중대한 국면이란 점에서 북한 당국도 정부 차원은 물론이고 민간 차원에서 중단된 교류 협력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