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공무원 86%, “공무직 명퇴수당 지급 반대”
입력 2019.08.12 (18:00) 수정 2019.08.12 (20:44) 사회
서울시 공무원의 대부분은 시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공무직 명예퇴직수당 지급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공무원노조가 지난 2주간 공무직 조례안 관련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 2천1명 중 86%가 시의회 조례안의 핵심 내용인 명퇴수당 지급에 반대했습니다.

또 공무직 조례에 함께 일하는 공무원의 의견이 당연히 반영돼야 한다(95.4%), 공무직 조례는 관련 법률이 제정되고 나서 논의해야 한다(93.1)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노조는 별도로 공무직과 관련한 고충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공무직이 하는 일에 비해 보수나 수당을 과도하게 받는 것에 대한 불만'이 주를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노조는 "시의회에서 공무원들의 의견을 묵살한 채 무조건적으로 조례안을 몰아붙이는 것은 문제 해결은커녕 더 큰 갈등을 초래한다"며 "추진 과정에서 공무원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무직은 공공기관에 채용된 무기계약직으로 주로 청소와 환경정비, 경비 등을 담당합니다. 서울시는 2012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기간제·상용직 노동자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해 현재 천 8백여 명의 공무직이 서울시 산하 기관 등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시 공무원 86%, “공무직 명퇴수당 지급 반대”
    • 입력 2019-08-12 18:00:16
    • 수정2019-08-12 20:44:46
    사회
서울시 공무원의 대부분은 시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공무직 명예퇴직수당 지급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공무원노조가 지난 2주간 공무직 조례안 관련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 2천1명 중 86%가 시의회 조례안의 핵심 내용인 명퇴수당 지급에 반대했습니다.

또 공무직 조례에 함께 일하는 공무원의 의견이 당연히 반영돼야 한다(95.4%), 공무직 조례는 관련 법률이 제정되고 나서 논의해야 한다(93.1)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노조는 별도로 공무직과 관련한 고충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공무직이 하는 일에 비해 보수나 수당을 과도하게 받는 것에 대한 불만'이 주를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노조는 "시의회에서 공무원들의 의견을 묵살한 채 무조건적으로 조례안을 몰아붙이는 것은 문제 해결은커녕 더 큰 갈등을 초래한다"며 "추진 과정에서 공무원들의 의견이 적극 반영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공무직은 공공기관에 채용된 무기계약직으로 주로 청소와 환경정비, 경비 등을 담당합니다. 서울시는 2012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방침에 따라 기간제·상용직 노동자들을 공무직으로 전환해 현재 천 8백여 명의 공무직이 서울시 산하 기관 등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