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日집권당 원로 “전쟁 말기 같은 ‘정치 빈곤’”…“헌법 9조는 세계유산”
입력 2019.08.12 (19:06) 수정 2019.08.12 (19:5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집권 자민당의 간사장 등을 지낸 정계 원로가 경제적 수단을 앞세워, 과거사에서 비롯된 한국과의 갈등을 한없이 악화시키고 있는 아베 총리에게 경고장을 날렸습니다.

'아베 독주'로 불리는 일본의 현 정치 상황을 "전쟁 말기와 같은 정치의 빈곤"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어떤 사람이 말한 것에 전부 찬성하고, 아무것도 비판하지 않는다."

고가 마코토 전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칭한 '어떤 사람'은 아베 총립니다.

'아베 1강'으로 불리는 현재의 정치 상황을 지적한 겁니다.

고가 전 간사장은 지금을 "전쟁 말기와 같은 정치의 빈곤"이라고 비유하며 "빈곤이라는 것은 논의가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정권은 국가의 힘을 강하게 하는 이념의 파벌로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고가 전 간사장은 "전쟁을 향해 조금이라도 구멍이 열리는 것은 찬성할 수 없다"며 헌법 9조 개헌 반대 입장도 분명히 밝혔습니다.

그리고, "헌법 9조엔 세계 여러 국가에 폐를 끼쳤다는 겸허한 마음도 담겼다, 헌법 9조는 세계유산"이라며 헌법의 의미도 되짚었습니다.

고가 전 간사장은 더 나아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상황까지 거론했습니다.

"4년간 전쟁에서 3백만 명이 희생됐지만 대부분 마지막 1년에 죽었다."

"거기서 멈췄다면 원폭도 도쿄 대공습도 오키나와 전쟁도 없었다"며 "언젠가 왔던 길로 돌아갈 것 같은 두려움을 항상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의 야마다 특별편집위원은 "아베 총리의 공격적인 화법도 사태를 악화시키는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한국을 향해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는 식으로 다가갈 수 있는 말을 궁리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日집권당 원로 “전쟁 말기 같은 ‘정치 빈곤’”…“헌법 9조는 세계유산”
    • 입력 2019-08-12 19:08:07
    • 수정2019-08-12 19:54:12
    뉴스 7
[앵커]

일본 집권 자민당의 간사장 등을 지낸 정계 원로가 경제적 수단을 앞세워, 과거사에서 비롯된 한국과의 갈등을 한없이 악화시키고 있는 아베 총리에게 경고장을 날렸습니다.

'아베 독주'로 불리는 일본의 현 정치 상황을 "전쟁 말기와 같은 정치의 빈곤"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어떤 사람이 말한 것에 전부 찬성하고, 아무것도 비판하지 않는다."

고가 마코토 전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도쿄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칭한 '어떤 사람'은 아베 총립니다.

'아베 1강'으로 불리는 현재의 정치 상황을 지적한 겁니다.

고가 전 간사장은 지금을 "전쟁 말기와 같은 정치의 빈곤"이라고 비유하며 "빈곤이라는 것은 논의가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베 정권은 국가의 힘을 강하게 하는 이념의 파벌로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고가 전 간사장은 "전쟁을 향해 조금이라도 구멍이 열리는 것은 찬성할 수 없다"며 헌법 9조 개헌 반대 입장도 분명히 밝혔습니다.

그리고, "헌법 9조엔 세계 여러 국가에 폐를 끼쳤다는 겸허한 마음도 담겼다, 헌법 9조는 세계유산"이라며 헌법의 의미도 되짚었습니다.

고가 전 간사장은 더 나아가, 2차 세계대전 당시 상황까지 거론했습니다.

"4년간 전쟁에서 3백만 명이 희생됐지만 대부분 마지막 1년에 죽었다."

"거기서 멈췄다면 원폭도 도쿄 대공습도 오키나와 전쟁도 없었다"며 "언젠가 왔던 길로 돌아갈 것 같은 두려움을 항상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니치 신문의 야마다 특별편집위원은 "아베 총리의 공격적인 화법도 사태를 악화시키는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한국을 향해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는 식으로 다가갈 수 있는 말을 궁리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