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외무 부대신 “한국의 일본 백색국가 제외, 대항조치면 WTO 위반” 주장
입력 2019.08.12 (19:31) 수정 2019.08.12 (19:47) 국제
한국 정부가 일본을 수출절차 우대국 명단, 이른바 백색 국가에서 제외한 데 대해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 부대신은 "세계무역기구 위반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토 부대신은 오늘(12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대한 기사를 인용하면서 "일본의 수출 관리 조치 검토에 대한 대항 조치이라면 세계무역기구(WTO) 위반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어떠한 이유인지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이고, "다만 한국으로부터 일본으로 미묘한 전략물자는 거의 없는 것은 아닌가"라며 "그다지 실질적 영향이 없을지도?"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와 별도로 교도통신은 외무성 간부가 "과잉 반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의 동향을 살펴본 뒤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NHK는 외무성 간부가 "한국 측 조치의 이유와 구체적 내용 등 자세한 내용을 확인한 뒤 대응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다른 간부는 "즉각 큰 영향이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만큼 현 단계에서는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외무 부대신 “한국의 일본 백색국가 제외, 대항조치면 WTO 위반” 주장
    • 입력 2019-08-12 19:31:10
    • 수정2019-08-12 19:47:37
    국제
한국 정부가 일본을 수출절차 우대국 명단, 이른바 백색 국가에서 제외한 데 대해 사토 마사히사 일본 외무 부대신은 "세계무역기구 위반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토 부대신은 오늘(12일)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대한 기사를 인용하면서 "일본의 수출 관리 조치 검토에 대한 대항 조치이라면 세계무역기구(WTO) 위반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어떠한 이유인지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것"이라고 덧붙이고, "다만 한국으로부터 일본으로 미묘한 전략물자는 거의 없는 것은 아닌가"라며 "그다지 실질적 영향이 없을지도?"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와 별도로 교도통신은 외무성 간부가 "과잉 반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광복절을 앞두고 한국의 동향을 살펴본 뒤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NHK는 외무성 간부가 "한국 측 조치의 이유와 구체적 내용 등 자세한 내용을 확인한 뒤 대응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다른 간부는 "즉각 큰 영향이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 만큼 현 단계에서는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