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히말라야 실종 대원' 유품 확인...유족 출국
입력 2019.08.12 (21:26) 수정 2019.08.12 (21:31) 청주
10년 전 실종된 히말라야 직지원정대 소속
고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품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충북 산악구조대는 오늘
네팔 등산협회로부터 받은 현장 사진에서
당시 박 대원이 직접 문구를 새긴
배낭 커버를 확인했다며
이번에 발견된 시신이
박 대원과 민준원 대원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족과 원정대 관계자 등은
오늘 오후 네팔로 출국했으며,
DNA 검사 등을 거쳐
시신이 두 대원으로 최종 확인되면
화장 절차를 밟은 뒤
오는 17일 입국할 예정입니다.
  • '히말라야 실종 대원' 유품 확인...유족 출국
    • 입력 2019-08-12 21:26:11
    • 수정2019-08-12 21:31:24
    청주
10년 전 실종된 히말라야 직지원정대 소속
고 박종성 대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품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충북 산악구조대는 오늘
네팔 등산협회로부터 받은 현장 사진에서
당시 박 대원이 직접 문구를 새긴
배낭 커버를 확인했다며
이번에 발견된 시신이
박 대원과 민준원 대원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족과 원정대 관계자 등은
오늘 오후 네팔로 출국했으며,
DNA 검사 등을 거쳐
시신이 두 대원으로 최종 확인되면
화장 절차를 밟은 뒤
오는 17일 입국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