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단 배출조작' 실태조사는 언제?..."가동 중단해야"
입력 2019.08.12 (21:54) 수정 2019.08.12 (22:49)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산단 기업들의
대기 오염물질 배출농도
조작사건이 알려진 지
넉 달 가까이 흘렀는데요, 
   민관 협의체까지 꾸려져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실태조사와 역학조사가 늦어지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단 배출농도 조작 사건
대응책 마련을 위한
민관 협의체 6차 회의.

   그동안
위반 사업장을 조사할 기관과 
배출시설 공개 대상 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합의가 이뤄졌지만,

  가장 큰 관심사인
주민 건강 역학조사와 
산단 주변 실태조사는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이달 말 예정인 7차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주민들은 
오염물질이 얼마나 배출됐는지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정확한 실태 파악이 이뤄지기 전까지
공장 가공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장봉익/여수 삼일동 지역발전협의회장>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만 합니다. 
지금도 오염물질 배출에 대한 부분은 24시간
 공장이 돌아가고 있는데, 
이 부분은 우리 주민들은 믿지를 못하고 있는 겁니다."

     환경단체들은 
환경 당국의 정확한 진상공개와
진행 경과를 투명하게 주민들에게 알려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조환익/여수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아직까지 나와 있지 않은 배출 조작사건에 대한 
명확한 진상공개와 진행 경과에 대해서 시민들에게
 빨리 공개해야 할 것입니다."

    산단 배출조작 사건에 대한
종합 대책 마련이 늦어지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은
국가산단 환경개선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 '산단 배출조작' 실태조사는 언제?..."가동 중단해야"
    • 입력 2019-08-12 21:54:47
    • 수정2019-08-12 22:49:21
    뉴스9(순천)
<앵커멘트>
산단 기업들의
대기 오염물질 배출농도
조작사건이 알려진 지
넉 달 가까이 흘렀는데요, 
   민관 협의체까지 꾸려져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실태조사와 역학조사가 늦어지면서
주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인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산단 배출농도 조작 사건
대응책 마련을 위한
민관 협의체 6차 회의.

   그동안
위반 사업장을 조사할 기관과 
배출시설 공개 대상 등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합의가 이뤄졌지만,

  가장 큰 관심사인
주민 건강 역학조사와 
산단 주변 실태조사는 결론을 내지 못한 채
 이달 말 예정인 7차 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주민들은 
오염물질이 얼마나 배출됐는지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정확한 실태 파악이 이뤄지기 전까지
공장 가공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장봉익/여수 삼일동 지역발전협의회장>
"공장 가동을 중단해야만 합니다. 
지금도 오염물질 배출에 대한 부분은 24시간
 공장이 돌아가고 있는데, 
이 부분은 우리 주민들은 믿지를 못하고 있는 겁니다."

     환경단체들은 
환경 당국의 정확한 진상공개와
진행 경과를 투명하게 주민들에게 알려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조환익/여수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아직까지 나와 있지 않은 배출 조작사건에 대한 
명확한 진상공개와 진행 경과에 대해서 시민들에게
 빨리 공개해야 할 것입니다."

    산단 배출조작 사건에 대한
종합 대책 마련이 늦어지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은
국가산단 환경개선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범시민 서명 운동에 돌입했습니다.
     KBS 뉴스 이인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