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평화당 비당권파 탈당...'정계개편' 파급력은?
입력 2019.08.12 (22:00) 수정 2019.08.12 (22:4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주 예고한 대로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국회의원들이
오늘 탈당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제3 지대를 결집해 신당 건설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는데요,
어느 정도의 파급력이 있을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소속 국회의원들이
탈당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유성엽 원내대표와 박지원 의원 등
평화당 소속 9명과
바른미래당 장정숙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양당체제를 극복하고
사분오열된 제3세력을 결집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적 신망이 높은 인사를
지도부로 추대하고
각계 전문가를 영입해
신당 건설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유성엽/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대안 신당은 무엇보다 국민의 실생활에
필요한 개혁적이고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발굴 제시하는 정책
정당이 될 것입니다."


정동영 대표 등 당권파는
명분 없는 탈당이자
대표적인 구태정치라고 비판했고
호남지역 평당원협의회도
탈당에 반발했습니다.

[녹취]이영순/민주평화당 평당원협의회 공동대표
평당원 협의회 당원동지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의연하게
평화당의 깃발을 지켜 낼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탈당이 내홍을 앓고 있는
바른미래당 등을 포함해
야당발 정치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하지만 정책이나 이념이
기존 정당과 큰 차별성이
없는 데다
구심점이 될 지도자가 없어
파급력이 크지 않을 거라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인터뷰]지병근/조선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제 3정당을 만든다고 해도 그 정당이
과연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어떤 능력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가치를
제시해주거나 이런 게 과연 있을까?

총선을 8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평화당 비당권파의 탈당으로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 평화당 비당권파 탈당...'정계개편' 파급력은?
    • 입력 2019-08-12 22:00:35
    • 수정2019-08-12 22:41:32
    뉴스9(광주)
[앵커멘트]
지난주 예고한 대로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국회의원들이
오늘 탈당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제3 지대를 결집해 신당 건설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는데요,
어느 정도의 파급력이 있을지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유철웅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소속 국회의원들이
탈당을 공식 선언했습니다.

유성엽 원내대표와 박지원 의원 등
평화당 소속 9명과
바른미래당 장정숙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이들은 양당체제를 극복하고
사분오열된 제3세력을 결집해
새로운 대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민적 신망이 높은 인사를
지도부로 추대하고
각계 전문가를 영입해
신당 건설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유성엽/민주평화당 원내대표
"대안 신당은 무엇보다 국민의 실생활에
필요한 개혁적이고 합리적인
정책 대안을 발굴 제시하는 정책
정당이 될 것입니다."


정동영 대표 등 당권파는
명분 없는 탈당이자
대표적인 구태정치라고 비판했고
호남지역 평당원협의회도
탈당에 반발했습니다.

[녹취]이영순/민주평화당 평당원협의회 공동대표
평당원 협의회 당원동지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의연하게
평화당의 깃발을 지켜 낼 것이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탈당이 내홍을 앓고 있는
바른미래당 등을 포함해
야당발 정치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하지만 정책이나 이념이
기존 정당과 큰 차별성이
없는 데다
구심점이 될 지도자가 없어
파급력이 크지 않을 거라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인터뷰]지병근/조선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제 3정당을 만든다고 해도 그 정당이
과연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어떤 능력을 보여주거나 새로운 가치를
제시해주거나 이런 게 과연 있을까?

총선을 8개월여 앞둔 상황에서
평화당 비당권파의 탈당으로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해지고 있습니다.
kbs news 유철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