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내 안의 '평화의 소녀상'..."사과와 배상해야"
입력 2019.08.12 (22:59)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모레(내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1991년,

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 증언한 날인데요,

위안부의 아픔을 담아

작은 나무 소녀상을 정성껏 만들고

또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조선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이펙트1]"기계음"



목공 기계 날이

빠르게 움직이면서,

단발의 소녀가

서서히 모습을 드러냅니다.



편백나무를 잘라내는

정갈한 손끝에서 탄생한 건

노란 나비를 심장에 담은

평화의 소녀상.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리고

일본 정부에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이하나/작가[인터뷰]

"내가 하나하나 조각함으로써 아, 정말 나의 할머니같이 친숙해지기도 하고 내가 딴 나비가 누군가에게는 평화의 상징이 되고 희망의 상징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오늘은

뜻을 같이 하는 학생들도

제작에 동참했습니다.



서툰 솜씨지만

조심스레 나무판을 움직여가며

할머니들의 아픔에 좀 더 다가섭니다.



임세훈/고등학생[인터뷰]

"(평화의 소녀상) 옆에 앉아서 손도 잡아 봤는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생각도 많이 나고 뭔가 더 죄송한 느낌이.."



이번에 제작한 소녀상은

모두 8백 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개인 소장을 원하는 시민들에게

하나씩 나눠줄 예정입니다.



권순표/목공소 '사각사각' 대표[인터뷰]

"저희가 할 수 있는 게 이런 나무를 조그맣게 깎아서 이분들을 생각하게 하는 것뿐 인 것 같아요. 그래서 이걸 받으시는 분들이 옆에 놓고 항상 그분들의 아픔을 같이 공감했으면.."



저마다 재주와 솜씨를 다해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기리려는

공감이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내 안의 '평화의 소녀상'..."사과와 배상해야"
    • 입력 2019-08-12 22:59:53
    뉴스9(전주)
[앵커멘트]

모레(내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입니다.

1991년,

故 김학순 할머니가

처음 증언한 날인데요,

위안부의 아픔을 담아

작은 나무 소녀상을 정성껏 만들고

또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조선우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이펙트1]"기계음"



목공 기계 날이

빠르게 움직이면서,

단발의 소녀가

서서히 모습을 드러냅니다.



편백나무를 잘라내는

정갈한 손끝에서 탄생한 건

노란 나비를 심장에 담은

평화의 소녀상.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리고

일본 정부에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이하나/작가[인터뷰]

"내가 하나하나 조각함으로써 아, 정말 나의 할머니같이 친숙해지기도 하고 내가 딴 나비가 누군가에게는 평화의 상징이 되고 희망의 상징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오늘은

뜻을 같이 하는 학생들도

제작에 동참했습니다.



서툰 솜씨지만

조심스레 나무판을 움직여가며

할머니들의 아픔에 좀 더 다가섭니다.



임세훈/고등학생[인터뷰]

"(평화의 소녀상) 옆에 앉아서 손도 잡아 봤는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생각도 많이 나고 뭔가 더 죄송한 느낌이.."



이번에 제작한 소녀상은

모두 8백 개.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개인 소장을 원하는 시민들에게

하나씩 나눠줄 예정입니다.



권순표/목공소 '사각사각' 대표[인터뷰]

"저희가 할 수 있는 게 이런 나무를 조그맣게 깎아서 이분들을 생각하게 하는 것뿐 인 것 같아요. 그래서 이걸 받으시는 분들이 옆에 놓고 항상 그분들의 아픔을 같이 공감했으면.."



저마다 재주와 솜씨를 다해

피해 할머니들의 아픔을 기리려는

공감이 큰 울림을 주고 있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