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천부지 착륙장 갈등… "무단 사용 불법" vs "생업 타격"
입력 2019.08.12 (23:11)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패러글라이딩의 성지, 단양에서

남한강 착륙장 사용을 두고

수자원공사와 업체 측이

맞서고 있습니다.

공공 하천부지를

영업용으로 쓸 수 없다면서

출입을 막자,

업체 측이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간담회에서는

책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발 660여m 정상에서 출발해

산과 강, 수려한 경관을 하늘에서 즐기는

패러글라이딩 체험.



주말과 휴일이면

체험객과 동호인 수백 명이 몰려,

단양에서 10여 개 업체가 성업할 만큼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들 업체가 착륙장으로 쓰던

남한강 일대 2곳의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국가가 소유한 하천 부지를

특정 업체가 돈 버는 영업용으로 쓰는 것은

'불법'이라면서, 수자원공사가

하천 점용 허가를 취소해서입니다.



급기야 업체 관계자 40여 명이

군청을 긴급 방문해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군 차원의 갈등 중재,

체육 여가시설로서의 활용 가능성 등

사태 해결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여왕동/ 패러글라이딩 업체 직원[녹취]

"수자원공사와 단양군청의 관계가 어떤 관계인지, 여기서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지…. 다 쓰고 있는데. 단지 바리케이드만 걷어내면 돼요."



단양군은

수자원공사와 수차례 협의했지만

'불가' 입장이 확고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른 군유지를 물색했지만

위치가 적합하지 않았고,

근처 사유지 매입까지 검토했지만,

매입비가 공시지가의

2배 이상이었다고도 말했습니다.



표기동/ 단양군 문화체육과장[녹취]

"'여기는 사업자만 (사용)하는 게 아니다. 동호인들도 가끔 와서 착륙한다.' 그 부분을 숱하게 어필했던 부분인데, 그 부분을 다시 한 번 어필해보겠습니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일부 다른 업체는

다른 사유지에 임대료를 내고 쓰면서

정상 영업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순수 동호인의 활공 연습이나

대회 개최 등 공적인 목적으로는

언제든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주민들은

법적 근거와 안전성을 담보한 합의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백기동/ 단양군 가곡면 덕천리 이장[녹취]

"군청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관광에 패러가 같이 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어요."



'영업용 무단 사용은 불법'이라는

수자원공사의 원칙과,

'생업에 타격을 입게 됐다'는

업체 측의 입장이 대립하면서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 하천부지 착륙장 갈등… "무단 사용 불법" vs "생업 타격"
    • 입력 2019-08-12 23:11:00
    뉴스9(청주)
[앵커멘트]

패러글라이딩의 성지, 단양에서

남한강 착륙장 사용을 두고

수자원공사와 업체 측이

맞서고 있습니다.

공공 하천부지를

영업용으로 쓸 수 없다면서

출입을 막자,

업체 측이 반발하고 나선 겁니다.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간담회에서는

책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박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해발 660여m 정상에서 출발해

산과 강, 수려한 경관을 하늘에서 즐기는

패러글라이딩 체험.



주말과 휴일이면

체험객과 동호인 수백 명이 몰려,

단양에서 10여 개 업체가 성업할 만큼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들 업체가 착륙장으로 쓰던

남한강 일대 2곳의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국가가 소유한 하천 부지를

특정 업체가 돈 버는 영업용으로 쓰는 것은

'불법'이라면서, 수자원공사가

하천 점용 허가를 취소해서입니다.



급기야 업체 관계자 40여 명이

군청을 긴급 방문해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군 차원의 갈등 중재,

체육 여가시설로서의 활용 가능성 등

사태 해결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여왕동/ 패러글라이딩 업체 직원[녹취]

"수자원공사와 단양군청의 관계가 어떤 관계인지, 여기서 해결해야 하는 부분이지…. 다 쓰고 있는데. 단지 바리케이드만 걷어내면 돼요."



단양군은

수자원공사와 수차례 협의했지만

'불가' 입장이 확고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른 군유지를 물색했지만

위치가 적합하지 않았고,

근처 사유지 매입까지 검토했지만,

매입비가 공시지가의

2배 이상이었다고도 말했습니다.



표기동/ 단양군 문화체육과장[녹취]

"'여기는 사업자만 (사용)하는 게 아니다. 동호인들도 가끔 와서 착륙한다.' 그 부분을 숱하게 어필했던 부분인데, 그 부분을 다시 한 번 어필해보겠습니다."



이에 대해 수자원공사는

일부 다른 업체는

다른 사유지에 임대료를 내고 쓰면서

정상 영업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순수 동호인의 활공 연습이나

대회 개최 등 공적인 목적으로는

언제든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주민들은

법적 근거와 안전성을 담보한 합의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백기동/ 단양군 가곡면 덕천리 이장[녹취]

"군청에서도 적극적으로 나서서, 관광에 패러가 같이 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어요."



'영업용 무단 사용은 불법'이라는

수자원공사의 원칙과,

'생업에 타격을 입게 됐다'는

업체 측의 입장이 대립하면서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은 상태입니다.



KBS 뉴스, 박미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