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탈놀이 꿈나무'..문화유산 맥 잇는다
입력 2019.08.12 (20:50) 뉴스광장(대구)
[앵커멘트]

안동의 초등학생들에게

방과후에 시행하는

하회별신굿탈놀이 수업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공연을 완성하는 성취감과 더불어

지역 무형유산의 명맥을 잇는

소중한 통로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잡니다.









[리포트]

[이펙트1]덩덩더 쿵덕~



장구 가락에 맞춰

몸을 들썩입니다.



잔망스러운 몸짓으로

양반을 희롱하는 초랭이부터,



세상 걱정 없이 낙천적인

바보 이메까지,



하회별신굿탈놀이

열 개 배역의 특징을

저마다 잘 살려냅니다.



안동지역 다섯 개 학교

초등학생 50여 명이 모인 탈춤캠프,



교육청의

'교육복지 우선사업'에 따라

한 학기 동안 방과후에 연마한 실력을

검증받는 자리입니다.



김휘수/안동영호초 5학년(백정 역)[인터뷰]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악기 소리에 맞춰서 추니까 재미있고 더 흥이 나요.



지난 10년 간

해당 교육을 받은 학생은 6백여 명,



배역을 정해 훈련한 뒤

10월 탈춤축제 마당무대에

완성된 공연을 올립니다.



우리 춤의 매력에 빠져

보존회 회원으로 입단한 학생이

있을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신준하/ 하회별신굿탈놀이 보존회 총무[인터뷰]

"이 친구들 중에 누군가 20년,30년 뒤 저의 자리에서 후배들을 가르치고 있을 생각을 하면..."



안동교육지원청은

공연을 통해

자신감과 협동심을 배울 수 있다고 보고

각 학교에 어린이용 탈을 지급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오고 있습니다.



조미경/ 안동교육지원청 교육복지사[인터뷰]

"자신감을 기를 수 있습니다.안동만이 가진 독특한 자산이니까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하회에서 8백년 간 전해 오며

한국의 무형유산이 된

별신굿탈놀이가,

지역의 꿈나무를 통해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 '탈놀이 꿈나무'..문화유산 맥 잇는다
    • 입력 2019-08-13 20:57:30
    뉴스광장(대구)
[앵커멘트]

안동의 초등학생들에게

방과후에 시행하는

하회별신굿탈놀이 수업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공연을 완성하는 성취감과 더불어

지역 무형유산의 명맥을 잇는

소중한 통로가 되고 있습니다.



이하늬 기잡니다.









[리포트]

[이펙트1]덩덩더 쿵덕~



장구 가락에 맞춰

몸을 들썩입니다.



잔망스러운 몸짓으로

양반을 희롱하는 초랭이부터,



세상 걱정 없이 낙천적인

바보 이메까지,



하회별신굿탈놀이

열 개 배역의 특징을

저마다 잘 살려냅니다.



안동지역 다섯 개 학교

초등학생 50여 명이 모인 탈춤캠프,



교육청의

'교육복지 우선사업'에 따라

한 학기 동안 방과후에 연마한 실력을

검증받는 자리입니다.



김휘수/안동영호초 5학년(백정 역)[인터뷰]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악기 소리에 맞춰서 추니까 재미있고 더 흥이 나요.



지난 10년 간

해당 교육을 받은 학생은 6백여 명,



배역을 정해 훈련한 뒤

10월 탈춤축제 마당무대에

완성된 공연을 올립니다.



우리 춤의 매력에 빠져

보존회 회원으로 입단한 학생이

있을 정도로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신준하/ 하회별신굿탈놀이 보존회 총무[인터뷰]

"이 친구들 중에 누군가 20년,30년 뒤 저의 자리에서 후배들을 가르치고 있을 생각을 하면..."



안동교육지원청은

공연을 통해

자신감과 협동심을 배울 수 있다고 보고

각 학교에 어린이용 탈을 지급하는 등

사업을 확대해오고 있습니다.



조미경/ 안동교육지원청 교육복지사[인터뷰]

"자신감을 기를 수 있습니다.안동만이 가진 독특한 자산이니까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하회에서 8백년 간 전해 오며

한국의 무형유산이 된

별신굿탈놀이가,

지역의 꿈나무를 통해

명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