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개헌 논의 본격화”…日 언론 “아베 강경 유지”
입력 2019.08.13 (21:08) 수정 2019.08.13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베 “개헌 논의 본격화”…日 언론 “아베 강경 유지”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아베 신타로, 아베 총리의 아버지로, 외무상을 지냈습니다.

아들과는 달리 재임 중에 아시아 국가들과의 관계 개선에 애를 썼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기시 노부스케, 아베 총리의 외할아버집니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으로 체포돼 형을 살다가 총리에 올랐던 인물인데요,

아베 총리가 그렇게 존경한다는 인물입니다.

오늘(13일), 우리의 추석명절 같은 연휴를 맞아서 아베 총리가 외할아버지와 아버지 묘소를 찾았는데요,

일본을 다시 전쟁 가능한 나라로 만드는 헌법 개정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묘소에서 다짐했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야마구치의 부친 묘를 찾은 아베 총리.

헌법 9조에 자위대의 근거를 명기하는 개헌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자민당 창당 이래 최대의 과제인 개헌 논의를 드디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추진할 때를 맞았습니다."]

지난 달,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안 발의선 확보에 실패했지만, '반대 세력'으로 꼽히던 제 2야당의 '변심' 가능성으로 개헌 동력이 되살아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마키 유이치로/국민민주당 대표/지난달 25일, '문화인방송국' 대담 : "나는 다시 태어났습니다. 아베 총리와 생각은 많이 다르지만, 개헌 논의를 확실히 진행해 갑시다."]

참의원 24석을 가진 국민민주당이 동의할 경우 개헌안 발의선 확보는 안정권에 들어갑니다.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서도 아베 정부는 강경 기조를 당분간 유지할 것으로 일본의 언론들은 내다봤습니다.

한국이 '백색국가 제외'라는 맞대응 카드를 꺼낸 데 대해 세코 경제산업상은 "무슨 근거로 일본의 수출관리가 기본에 어긋난다는 건지 불명확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국제 수출 통제 원칙에 맞지 않게 수출 통제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는 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는 우리 정부의 명확한 설명을 애써 외면한 겁니다.

아베 총리는 개헌을 앞세운 참의원 선거전에서 이른바 '한국 때리기'를 보수 결집 카드로 활용했습니다.

개헌 의지를 다시 불태운 만큼 한일 양국 간 대화의 장 마련은 당분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 아베 “개헌 논의 본격화”…日 언론 “아베 강경 유지”
    • 입력 2019.08.13 (21:08)
    • 수정 2019.08.13 (22:17)
    뉴스 9
아베 “개헌 논의 본격화”…日 언론 “아베 강경 유지”
[앵커]

아베 신타로, 아베 총리의 아버지로, 외무상을 지냈습니다.

아들과는 달리 재임 중에 아시아 국가들과의 관계 개선에 애를 썼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기시 노부스케, 아베 총리의 외할아버집니다.

태평양전쟁 A급 전범으로 체포돼 형을 살다가 총리에 올랐던 인물인데요,

아베 총리가 그렇게 존경한다는 인물입니다.

오늘(13일), 우리의 추석명절 같은 연휴를 맞아서 아베 총리가 외할아버지와 아버지 묘소를 찾았는데요,

일본을 다시 전쟁 가능한 나라로 만드는 헌법 개정 논의를 본격화하겠다고, 묘소에서 다짐했답니다.

도쿄 황현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야마구치의 부친 묘를 찾은 아베 총리.

헌법 9조에 자위대의 근거를 명기하는 개헌을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자민당 창당 이래 최대의 과제인 개헌 논의를 드디어 국회에서 본격적으로 추진할 때를 맞았습니다."]

지난 달, 참의원 선거에서 개헌안 발의선 확보에 실패했지만, '반대 세력'으로 꼽히던 제 2야당의 '변심' 가능성으로 개헌 동력이 되살아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마키 유이치로/국민민주당 대표/지난달 25일, '문화인방송국' 대담 : "나는 다시 태어났습니다. 아베 총리와 생각은 많이 다르지만, 개헌 논의를 확실히 진행해 갑시다."]

참의원 24석을 가진 국민민주당이 동의할 경우 개헌안 발의선 확보는 안정권에 들어갑니다.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서도 아베 정부는 강경 기조를 당분간 유지할 것으로 일본의 언론들은 내다봤습니다.

한국이 '백색국가 제외'라는 맞대응 카드를 꺼낸 데 대해 세코 경제산업상은 "무슨 근거로 일본의 수출관리가 기본에 어긋난다는 건지 불명확하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국제 수출 통제 원칙에 맞지 않게 수출 통제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는 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는 우리 정부의 명확한 설명을 애써 외면한 겁니다.

아베 총리는 개헌을 앞세운 참의원 선거전에서 이른바 '한국 때리기'를 보수 결집 카드로 활용했습니다.

개헌 의지를 다시 불태운 만큼 한일 양국 간 대화의 장 마련은 당분간 쉽지 않아 보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황현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