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잊혀진 광복 유산 '대전 을유해방기념비'
입력 2019.08.15 (19:23) 수정 2019.08.15 (23:17)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제 강점기에서 해방된
뜻깊은 날을 기리기 위해
대전시민들이
광복 이듬해
뜻깊은 비석을 세웠는데
아직도 보문산 기슭에
방치되고 있습니다.

잊혀져 가는
우리의 광복 유산 현장을
정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모퉁이 계단을 오르자
비석 하나가 나옵니다.

광복 이듬해인 1946년 8월 15일
대전역에 세워진 뒤
이후 보문산으로 옮겨진
을유 해방기념비입니다.

하지만
위치를 알리는 표지석이나
안내판 하나 없습니다.

광복을 기념해 대전시민이 세운 이 비석은 국가보훈처의 현충시설이나
대전시 문화재로 지정돼있지 않다 보니
잡풀만 무성한채 방치돼 있습니다.

그나마 2017년
뉴튼 주한 미8군 대령이
한국전쟁에 참전한 외조부의 사진을
기증하며 대전역에 있었다는게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사진 속 을유해방기념비는
해태상 한 쌍과 함께 대전역 앞에 세워져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성연/육군기록정보관리단 소령
"대전역 앞에 을유해방기념비가 세워져 있고, 양쪽에는 해태상이 세워져 있는 것으로서 대전시민들이 모금을 통해 자발적으로 세운…."

전쟁 이후 기념비는 보문산,
해태상 한 쌍은 서울현충원으로
뿔뿔이 흩어진 상황,

광복 당시 기념비 제작에 참여한
동초 이기복 선생의 후손들은
제자리를 찾지 못한 광복 유산이
애석하기만 합니다.

[녹취]
이병천/중부대 교수 (이기복 선생 외손자)
"해방을 기념할 수 있는 중요한 유산인데 뿔뿔이 흩어져서, 보문산 오르다 보면 안내도 많지 않고, 구석에 방치된 것 같아 아쉽게 생각…."

대전시는
기념비를 원위치로 옮기기 위해
코레일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유광현/대전시 문화유산과 학예연구사
"원래 위치인 대전역광장으로 옮겨질 수 있도록 한국철도공사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고요. 문화재 지정가치는 문화재위원의 의견을 반영해 지정될 수 있는지.."


3.1운동과
임정 수립 100주년을 맞아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듯
광복 유산의 위치도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 잊혀진 광복 유산 '대전 을유해방기념비'
    • 입력 2019-08-15 19:23:51
    • 수정2019-08-15 23:17:35
    뉴스9(대전)
[앵커멘트]
일제 강점기에서 해방된
뜻깊은 날을 기리기 위해
대전시민들이
광복 이듬해
뜻깊은 비석을 세웠는데
아직도 보문산 기슭에
방치되고 있습니다.

잊혀져 가는
우리의 광복 유산 현장을
정재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산모퉁이 계단을 오르자
비석 하나가 나옵니다.

광복 이듬해인 1946년 8월 15일
대전역에 세워진 뒤
이후 보문산으로 옮겨진
을유 해방기념비입니다.

하지만
위치를 알리는 표지석이나
안내판 하나 없습니다.

광복을 기념해 대전시민이 세운 이 비석은 국가보훈처의 현충시설이나
대전시 문화재로 지정돼있지 않다 보니
잡풀만 무성한채 방치돼 있습니다.

그나마 2017년
뉴튼 주한 미8군 대령이
한국전쟁에 참전한 외조부의 사진을
기증하며 대전역에 있었다는게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사진 속 을유해방기념비는
해태상 한 쌍과 함께 대전역 앞에 세워져
시민들이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인터뷰]
박성연/육군기록정보관리단 소령
"대전역 앞에 을유해방기념비가 세워져 있고, 양쪽에는 해태상이 세워져 있는 것으로서 대전시민들이 모금을 통해 자발적으로 세운…."

전쟁 이후 기념비는 보문산,
해태상 한 쌍은 서울현충원으로
뿔뿔이 흩어진 상황,

광복 당시 기념비 제작에 참여한
동초 이기복 선생의 후손들은
제자리를 찾지 못한 광복 유산이
애석하기만 합니다.

[녹취]
이병천/중부대 교수 (이기복 선생 외손자)
"해방을 기념할 수 있는 중요한 유산인데 뿔뿔이 흩어져서, 보문산 오르다 보면 안내도 많지 않고, 구석에 방치된 것 같아 아쉽게 생각…."

대전시는
기념비를 원위치로 옮기기 위해
코레일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유광현/대전시 문화유산과 학예연구사
"원래 위치인 대전역광장으로 옮겨질 수 있도록 한국철도공사 측과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고요. 문화재 지정가치는 문화재위원의 의견을 반영해 지정될 수 있는지.."


3.1운동과
임정 수립 100주년을 맞아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듯
광복 유산의 위치도 바로잡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