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끊어내지 못한 대일 경제 의존…54년 동안 무역적자 700조
입력 2019.08.17 (06:46) 수정 2019.08.17 (0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과의 국교 정상화 뒤 54년 동안 우리나라는 한번도 일본을 상대로 무역 흑자를 내지 못했습니다.

반도체 등 우리 주요 산업의 소재와 부품, 기술 등을 일본에 의존해오면서 그 간의 무역 적자만 해도 700조 원이 넘는데요.

이번 일본의 규제 조치도 이같은 우리 산업 구조의 취약점을 공격한 셈입니다.

김수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로봇에는 움직임을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는 부품인 '감속기'가 꼭 필요합니다.

일본이 시장의 90%를 장악하고 있어 비싼 가격으로 들여와야 했습니다.

[류재완/로봇 감속기 제조업체 'SBB테크' 대표 : "일본 내 업체에 공급하는 가격의 많게는 2배~3배 정도의 가격, 비싼 가격을 주고 국내 업체는 조달해야 했거든요."]

정부 지원을 받은 이 업체는 장기간 연구개발 끝에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했습니다.

이렇게 10년 전부터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독립에 나선 우리 기업들은 새로운 판로가 열려 매출이 신장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성과를 낸 기업은 극히 일부다 보니, 일본에 대한 경제 의존을 끊어내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가 가장 큰 무역 적자를 본 나라는 일본, 10년을 돌아봐도 2015년 이후 줄곧 일본에 대한 적자가 가장 컸습니다.

일본과 교역을 시작한 이후, 54년간 해마다 적자를 기록해 그 규모가 6천46억 달러, 우리 돈으로 708조 원에 이릅니다.

오랜 기간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의 기술 등에 의존해 경제 몸집을 키워온 결과입니다.

특히, 반도체 소재와 제조 기계 등 당장 국산화가 어려운 품목들이 적자의 주요인이라는 게 문제인데, 수입 다각화도 쉽지 않습니다.

[문병기/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 : "소재나 장비들을 수입해 오면서 동시에 우리 생산공정 자체가 일본 소재나 일본 제품에 많이 맞춰져 있습니다."]

정부는 5년 안에 의존도를 획기적으로 낮추겠다고 밝혔지만, 보다 장기적인 지원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연구개발 협력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끊어내지 못한 대일 경제 의존…54년 동안 무역적자 700조
    • 입력 2019-08-17 06:47:19
    • 수정2019-08-17 06:52:29
    뉴스광장 1부
[앵커]

일본과의 국교 정상화 뒤 54년 동안 우리나라는 한번도 일본을 상대로 무역 흑자를 내지 못했습니다.

반도체 등 우리 주요 산업의 소재와 부품, 기술 등을 일본에 의존해오면서 그 간의 무역 적자만 해도 700조 원이 넘는데요.

이번 일본의 규제 조치도 이같은 우리 산업 구조의 취약점을 공격한 셈입니다.

김수연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반도체 공정에 쓰이는 로봇에는 움직임을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는 부품인 '감속기'가 꼭 필요합니다.

일본이 시장의 90%를 장악하고 있어 비싼 가격으로 들여와야 했습니다.

[류재완/로봇 감속기 제조업체 'SBB테크' 대표 : "일본 내 업체에 공급하는 가격의 많게는 2배~3배 정도의 가격, 비싼 가격을 주고 국내 업체는 조달해야 했거든요."]

정부 지원을 받은 이 업체는 장기간 연구개발 끝에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했습니다.

이렇게 10년 전부터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독립에 나선 우리 기업들은 새로운 판로가 열려 매출이 신장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성과를 낸 기업은 극히 일부다 보니, 일본에 대한 경제 의존을 끊어내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지난해 우리나라가 가장 큰 무역 적자를 본 나라는 일본, 10년을 돌아봐도 2015년 이후 줄곧 일본에 대한 적자가 가장 컸습니다.

일본과 교역을 시작한 이후, 54년간 해마다 적자를 기록해 그 규모가 6천46억 달러, 우리 돈으로 708조 원에 이릅니다.

오랜 기간 지리적으로 가까운 일본의 기술 등에 의존해 경제 몸집을 키워온 결과입니다.

특히, 반도체 소재와 제조 기계 등 당장 국산화가 어려운 품목들이 적자의 주요인이라는 게 문제인데, 수입 다각화도 쉽지 않습니다.

[문병기/한국무역협회 수석연구원 : "소재나 장비들을 수입해 오면서 동시에 우리 생산공정 자체가 일본 소재나 일본 제품에 많이 맞춰져 있습니다."]

정부는 5년 안에 의존도를 획기적으로 낮추겠다고 밝혔지만, 보다 장기적인 지원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연구개발 협력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