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계식 주차장, 소방 ‘사각지대’…대비책 마련 시급
입력 2019.08.17 (07:36) 수정 2019.08.17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족한 주차 공간 때문에 건물 안에 기계식 주차장을 설치하는 곳이 늘고 있습니다.

주차 타워, 빌딩이라고도 하는데요.

하지만 화재에 취약하고 피해를 줄이기에도 어려운 구조라고 합니다.

왜 그런지 민수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불이 난 청주의 한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입니다.

주차된 차가 불에 타면서 연기는 건물 꼭대기까지 번졌습니다.

건물 안에 있던 주민 9명은 연기를 마셔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불이 난 지점 근처에는 기계식 주차장 입구가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주차장은 층 구분 없이 천장까지 연결되어 있는 구조입니다.

이 때문에 연기가 건물 안으로 쉽게 확산한 것입니다.

[공하성/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주차타워는) 굴뚝효과에 의해서 일반건축물보다 유독가스의 이동속도가 2~3배는 빠르기 때문에 인근 건물로의 확산 우려가 있습니다."]

건물의 엘리베이터 앞이나 계단실에는 화재 연기 확산을 막는 시설을 반드시 설치해야 합니다.

위급한 상황에 대피 공간으로도 쓰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기계식 주차장은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닙니다.

불이 나면 스프링클러 하나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소방 시설 정기 점검조차 1년에 한 번뿐 그마저도 시설 관리자가 알아서 하는 자체 점검이 전부입니다.

[권영복/청주시 교통정책과 주차시설팀장 : "기계식주차장 안전 기준에는 배연설비 설치 기준이 없습니다. 기계식 주차장에는 사람이 들어가지 않고 차량만 들어가기 때문에 설치 기준이 없는 것입니다."]

소방 안전 사각 지대에 방치되고 있는 기계식 주차장.

대비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 기계식 주차장, 소방 ‘사각지대’…대비책 마련 시급
    • 입력 2019-08-17 07:39:56
    • 수정2019-08-17 07:52:15
    뉴스광장
[앵커]

부족한 주차 공간 때문에 건물 안에 기계식 주차장을 설치하는 곳이 늘고 있습니다.

주차 타워, 빌딩이라고도 하는데요.

하지만 화재에 취약하고 피해를 줄이기에도 어려운 구조라고 합니다.

왜 그런지 민수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불이 난 청주의 한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입니다.

주차된 차가 불에 타면서 연기는 건물 꼭대기까지 번졌습니다.

건물 안에 있던 주민 9명은 연기를 마셔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불이 난 지점 근처에는 기계식 주차장 입구가 있습니다.

보시다시피 주차장은 층 구분 없이 천장까지 연결되어 있는 구조입니다.

이 때문에 연기가 건물 안으로 쉽게 확산한 것입니다.

[공하성/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 : "(주차타워는) 굴뚝효과에 의해서 일반건축물보다 유독가스의 이동속도가 2~3배는 빠르기 때문에 인근 건물로의 확산 우려가 있습니다."]

건물의 엘리베이터 앞이나 계단실에는 화재 연기 확산을 막는 시설을 반드시 설치해야 합니다.

위급한 상황에 대피 공간으로도 쓰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기계식 주차장은 의무 설치 대상이 아닙니다.

불이 나면 스프링클러 하나에 의존할 수밖에 없습니다.

소방 시설 정기 점검조차 1년에 한 번뿐 그마저도 시설 관리자가 알아서 하는 자체 점검이 전부입니다.

[권영복/청주시 교통정책과 주차시설팀장 : "기계식주차장 안전 기준에는 배연설비 설치 기준이 없습니다. 기계식 주차장에는 사람이 들어가지 않고 차량만 들어가기 때문에 설치 기준이 없는 것입니다."]

소방 안전 사각 지대에 방치되고 있는 기계식 주차장.

대비책 마련이 시급해 보입니다.

KBS 뉴스 민수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