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시 빠진’ 바르사, 라리가 개막전 패배…수아레스까지 부상
입력 2019.08.17 (09:45)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불안한 시즌 스타트를 끊었다. 에이스 리오넬 메시가 빠진 상황에서 주축 선수 루이스 수아레스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바르셀로나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메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메라리가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아틀레틱 빌바오에 0-1로 졌다.

경기 내내 빌바오의 전방 압박에 당황하며 여러 번 실점 위기를 맞았던 바르셀로나는 마르크-안드레 테어 슈테겐 골키퍼의 선방으로 종료 직전까지 0-0의 균형을 유지했다.

하지만 후반 44분 아리츠 아두리스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패해 '디펜딩 챔피언'의 체면을 구겼다.

바르셀로나는 새로 팀에 합류한 앙투안 그리에즈만과 기존 멤버인 수아레스, 우스만 뎀벨레로 공격진을 꾸렸다.

간판 골잡이 메시는 종아리 부상으로 결장했다.

불안한 전조는 초반부터 나왔다. 전반 31분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맞힌 수아레스는 37분 종아리 쪽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바르셀로나는 카를레스 알레냐를 빼고 이반 라키티치를 투입했다. 잠시 흐름을 가져오는 듯 보였지만, 빌바오의 단단한 수비를 뚫지는 못했다.

후반 중반까지 0-0의 흐름이 이어지자, 주도권은 다시 빌바오 쪽으로 넘어갔다.

용병술도 빛을 발했다. 후반 43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아두리스는 안데르 카파의 크로스를 환상적인 바이시클 킥으로 연결해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내내 선방을 펼치던 슈테겐 골키퍼는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하고 실점했다.

일격을 맞은 바르셀로나는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동점을 만들기에는 남은 시간이 너무 적었다.

1억2천만 유로(약 1천600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 바르셀로나에 합류한 그리에즈만은 아직 팀에 완벽히 적응하지 못한 듯 '유효슈팅 0개'로 부진했다.

바르셀로나는 해결사 메시의 빈자리를 뼈저리게 느꼈다.

점유율에서는 빌바오를 72%-28%로 압도했지만, 좀처럼 공격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슈팅 수는 11-11로 같았고, 유효 슈팅 수는 빌바오(5개)보다 적은 2개에 그쳤다.

바르셀로나는 26일 홈에서 레알 베티스와 리그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메시 빠진’ 바르사, 라리가 개막전 패배…수아레스까지 부상
    • 입력 2019-08-17 09:45:18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불안한 시즌 스타트를 끊었다. 에이스 리오넬 메시가 빠진 상황에서 주축 선수 루이스 수아레스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바르셀로나는 17일(한국시간) 스페인 빌바오의 산 마메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메라리가 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아틀레틱 빌바오에 0-1로 졌다.

경기 내내 빌바오의 전방 압박에 당황하며 여러 번 실점 위기를 맞았던 바르셀로나는 마르크-안드레 테어 슈테겐 골키퍼의 선방으로 종료 직전까지 0-0의 균형을 유지했다.

하지만 후반 44분 아리츠 아두리스에게 결승 골을 내주고 패해 '디펜딩 챔피언'의 체면을 구겼다.

바르셀로나는 새로 팀에 합류한 앙투안 그리에즈만과 기존 멤버인 수아레스, 우스만 뎀벨레로 공격진을 꾸렸다.

간판 골잡이 메시는 종아리 부상으로 결장했다.

불안한 전조는 초반부터 나왔다. 전반 31분 강력한 슈팅으로 골대를 맞힌 수아레스는 37분 종아리 쪽 통증을 호소하며 그라운드를 떠났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바르셀로나는 카를레스 알레냐를 빼고 이반 라키티치를 투입했다. 잠시 흐름을 가져오는 듯 보였지만, 빌바오의 단단한 수비를 뚫지는 못했다.

후반 중반까지 0-0의 흐름이 이어지자, 주도권은 다시 빌바오 쪽으로 넘어갔다.

용병술도 빛을 발했다. 후반 43분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아두리스는 안데르 카파의 크로스를 환상적인 바이시클 킥으로 연결해 바르셀로나의 골망을 흔들었다.

경기 내내 선방을 펼치던 슈테겐 골키퍼는 '마지막 1분'을 버티지 못하고 실점했다.

일격을 맞은 바르셀로나는 '파상 공세'를 펼쳤지만, 동점을 만들기에는 남은 시간이 너무 적었다.

1억2천만 유로(약 1천600억원)에 달하는 천문학적인 이적료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 바르셀로나에 합류한 그리에즈만은 아직 팀에 완벽히 적응하지 못한 듯 '유효슈팅 0개'로 부진했다.

바르셀로나는 해결사 메시의 빈자리를 뼈저리게 느꼈다.

점유율에서는 빌바오를 72%-28%로 압도했지만, 좀처럼 공격 마무리가 되지 않았다.

슈팅 수는 11-11로 같았고, 유효 슈팅 수는 빌바오(5개)보다 적은 2개에 그쳤다.

바르셀로나는 26일 홈에서 레알 베티스와 리그 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