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라도 해상서 침수된 운반선 내일쯤 예인
입력 2019.08.17 (17:34) 수정 2019.08.17 (17:36) 제주
어제 마라도 해역에서 침수된
천8백여 톤급 우리 국적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S호가
이르면 내일부터 예인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경은
S호가 현재 마라도 남서쪽 130km 해상에서
한쪽으로 기운 채 표류하고 있다며,
오늘 사고 해역으로 예인선을 보내
이르면 내일 오후부터
침수 선박을 예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호는
지난 15일 오후 5시 50분쯤
중국 난퉁에서 출항해 여수로 가던 중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되기 시작해,
한국인 8명을 포함한
선원 13명이 해경에 의해 모두 구조됐습니다.//
  • 마라도 해상서 침수된 운반선 내일쯤 예인
    • 입력 2019-08-17 17:34:53
    • 수정2019-08-17 17:36:35
    제주
어제 마라도 해역에서 침수된
천8백여 톤급 우리 국적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S호가
이르면 내일부터 예인 작업이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해경은
S호가 현재 마라도 남서쪽 130km 해상에서
한쪽으로 기운 채 표류하고 있다며,
오늘 사고 해역으로 예인선을 보내
이르면 내일 오후부터
침수 선박을 예인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S호는
지난 15일 오후 5시 50분쯤
중국 난퉁에서 출항해 여수로 가던 중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되기 시작해,
한국인 8명을 포함한
선원 13명이 해경에 의해 모두 구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