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간추린 단신] 경찰, YG 사옥 5시간 압수수색 외
입력 2019.08.17 (21:29) 수정 2019.08.17 (21:3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찰이 오늘(17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5시간 동안 압수수색했습니다.

오늘(17일) 압수수색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씨의 상습 도박 혐의 등을 뒷받침할 단서와 도박 자금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릉 ‘폭우 실종’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

강릉에 내린 폭우로 실종돼 숨진 채 발견됐던 60대 어머니에 이어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늘(17일) 오전 6시 40분쯤 강원도 강릉시 왕산리 계곡에서 37살 나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앞서, 나 씨의 어머니 61살 조 모 씨도 어제 인근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펜션을 운영하던 모자는 폭우가 내린 15일 오후 인근 계곡의 평상을 치우러 나간 뒤 소식이 끊겼습니다.

日아사히 “아베 정권, 과거사 반성 다시 밝혀야”

일본 아사히신문이 오늘(17일)자 사설에서"아베 정권에는 과거의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따라다니는데,여기에 한국의 씻을 수 없는 불신감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이어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아베 정권이 다시 한반도에 관한 역사 인식을 밝혀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재평가와 아베 정권의 인식을 표명하는 조치를 함께 논의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 [간추린 단신] 경찰, YG 사옥 5시간 압수수색 외
    • 입력 2019-08-17 21:30:25
    • 수정2019-08-17 21:39:36
    뉴스 9
경찰이 오늘(17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YG엔터테인먼트 사옥을 5시간 동안 압수수색했습니다.

오늘(17일) 압수수색은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씨의 상습 도박 혐의 등을 뒷받침할 단서와 도박 자금 출처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릉 ‘폭우 실종’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

강릉에 내린 폭우로 실종돼 숨진 채 발견됐던 60대 어머니에 이어 30대 아들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늘(17일) 오전 6시 40분쯤 강원도 강릉시 왕산리 계곡에서 37살 나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앞서, 나 씨의 어머니 61살 조 모 씨도 어제 인근 계곡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펜션을 운영하던 모자는 폭우가 내린 15일 오후 인근 계곡의 평상을 치우러 나간 뒤 소식이 끊겼습니다.

日아사히 “아베 정권, 과거사 반성 다시 밝혀야”

일본 아사히신문이 오늘(17일)자 사설에서"아베 정권에는 과거의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따라다니는데,여기에 한국의 씻을 수 없는 불신감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사히 신문은 이어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아베 정권이 다시 한반도에 관한 역사 인식을 밝혀야 한다"며 "위안부 합의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재평가와 아베 정권의 인식을 표명하는 조치를 함께 논의하면 어떻겠냐"고 제안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