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완주를 향한 젊음의 도전! 자작 자동차 대회 열려
입력 2019.08.17 (21:34) 수정 2019.08.17 (22:25)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주를 벌이는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가
군산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함께 협동하며
하나의 목표를 이루는
젊음의 열기 현장을
조선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이펙트1]"부웅-"

먼지 바람을 일으키며
비포장도로를
시원스레 내달리는
오프로드 자동차!

팽팽한 긴장감 속에
젊음의 열기가 넘칩니다.

신승조/호서대학교 1학년[인터뷰]
"차가 생각했던 것만큼 (속도가) 잘 안 나와서 아직 좀 안타까워요. / DNF(중도 멈춤) 없이 끝까지 완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대회에 나온 자동차는
모두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차량.

오토바이 엔진을 활용한 차량이나
오프로드 차량과 함께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차량도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정재우/국민대학교 3학년[인터뷰]
"전기라는 소재 자체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쓰면 굉장히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때문에 환경에도 굉장히 좋고.."

올해로
열세 번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백 2개 대학에서
백 95개 팀이 출전했습니다.

팀당 인원은 30여 명.

자작 자동차를 몰고
우승하겠다는 목표를 향해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머리를 맞댔습니다.

한승태/단국대학교 3학년[인터뷰]
"제일 힘든 게 소통이라고 생각하는데 올해 저희 팀원은 정말 소통이 너무 잘 돼서 그쪽에서는 정말 힘든 부분이 하나도 없었어요."

비록
느리고 실패하더라도
꿈을 향해 함께 내달리는
젊음의 도전!

그 열기가
미래의 자동차 도시
새만금을 가득 메웠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 완주를 향한 젊음의 도전! 자작 자동차 대회 열려
    • 입력 2019-08-17 21:34:20
    • 수정2019-08-17 22:25:25
    뉴스9(전주)
[앵커멘트]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자동차로
경주를 벌이는
대학생 자작 자동차 대회가
군산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함께 협동하며
하나의 목표를 이루는
젊음의 열기 현장을
조선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이펙트1]"부웅-"

먼지 바람을 일으키며
비포장도로를
시원스레 내달리는
오프로드 자동차!

팽팽한 긴장감 속에
젊음의 열기가 넘칩니다.

신승조/호서대학교 1학년[인터뷰]
"차가 생각했던 것만큼 (속도가) 잘 안 나와서 아직 좀 안타까워요. / DNF(중도 멈춤) 없이 끝까지 완주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대회에 나온 자동차는
모두 대학생들이 직접 만든 차량.

오토바이 엔진을 활용한 차량이나
오프로드 차량과 함께
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차량도
다양하게 선보였습니다.

정재우/국민대학교 3학년[인터뷰]
"전기라는 소재 자체가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쓰면 굉장히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때문에 환경에도 굉장히 좋고.."

올해로
열세 번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백 2개 대학에서
백 95개 팀이 출전했습니다.

팀당 인원은 30여 명.

자작 자동차를 몰고
우승하겠다는 목표를 향해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머리를 맞댔습니다.

한승태/단국대학교 3학년[인터뷰]
"제일 힘든 게 소통이라고 생각하는데 올해 저희 팀원은 정말 소통이 너무 잘 돼서 그쪽에서는 정말 힘든 부분이 하나도 없었어요."

비록
느리고 실패하더라도
꿈을 향해 함께 내달리는
젊음의 도전!

그 열기가
미래의 자동차 도시
새만금을 가득 메웠습니다.
KBS 뉴스, 조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