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시위
EU “홍콩 자치권·기본적 자유 계속 유지돼야”
입력 2019.08.17 (23:41) 수정 2019.08.18 (00:12) 국제
유럽연합(EU)은 날로 격화하는 홍콩 시위 사태와 관련해 현지시간으로 17일 홍콩의 자치권과 기본적인 자유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평화적인 집회의 권리를 포함한 근본적인 자유와 '한 국가 두 체제' 원칙 아래 홍콩의 높은 수준의 자치권은 기본법과 국제적 협정들에 명시돼 있으며 계속해서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두 달 동안 많은 시민이 집회의 자유라는 그들의 기본권을 행사했으나 최근에는 받아들일 수 없는 폭력 사건이 증가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폭력과 불안정의 위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그러면서 "자제력을 발휘하고 폭력을 거부하고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6월 이후 홍콩에서 계속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철폐 요구 시위가 격화하면서 중국 정부는 본토의 무력을 동원해 진압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경찰이 홍콩 경계에서 10분 거리까지 전진 배치돼 사실상의 무력시위에 들어간 가운데, 이번 주말 상황이 중국 지도부가 군을 홍콩에 투입하는 초강수를 둘 것인지를 결정하게 되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EU “홍콩 자치권·기본적 자유 계속 유지돼야”
    • 입력 2019-08-17 23:41:12
    • 수정2019-08-18 00:12:22
    국제
유럽연합(EU)은 날로 격화하는 홍콩 시위 사태와 관련해 현지시간으로 17일 홍콩의 자치권과 기본적인 자유는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고위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평화적인 집회의 권리를 포함한 근본적인 자유와 '한 국가 두 체제' 원칙 아래 홍콩의 높은 수준의 자치권은 기본법과 국제적 협정들에 명시돼 있으며 계속해서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지난 두 달 동안 많은 시민이 집회의 자유라는 그들의 기본권을 행사했으나 최근에는 받아들일 수 없는 폭력 사건이 증가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폭력과 불안정의 위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대표는 그러면서 "자제력을 발휘하고 폭력을 거부하고 상황을 진정시키기 위한 긴급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 6월 이후 홍콩에서 계속되고 있는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철폐 요구 시위가 격화하면서 중국 정부는 본토의 무력을 동원해 진압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경찰이 홍콩 경계에서 10분 거리까지 전진 배치돼 사실상의 무력시위에 들어간 가운데, 이번 주말 상황이 중국 지도부가 군을 홍콩에 투입하는 초강수를 둘 것인지를 결정하게 되는 분수령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