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멸종위기 ‘금개구리’ 600마리 내일부터 방사
입력 2019.08.18 (13:18) 수정 2019.08.18 (13:27) 사회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금개구리 600마리를 내일(19일)부터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수생식물원에 방사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방사하는 금개구리는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에서 포획한 20마리를 자연 번식으로 증식한 것으로, 알에서 부화한 지 4개월 된 준(準)성체들입니다.

환경부는 내일 200마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200마리씩 모두 600마리를 방사할 예정입니다. 방사 후에는 황소개구리 등 위협요인을 제거하면서 3년 동안 관찰할 계획입니다.

한반도 고유종인 금개구리는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년)'에 따라 2027년까지 복원을 목표로 진행 중인 25종 가운데 하나입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도 금개구리를 취약종으로 지정했습니다. 취약종은 야생에서 몇 달이나 몇 년 안에 멸종 위기에 처하게 될 생물 종입니다.

우리나라 서해안 논과 농수로에 주로 서식하는 금개구리는 농약과 비료 사용, 콘크리트 농수로 설치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감소했습니다. 환경부는 1998년 금개구리를 법정 보호종으로 지정했습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금개구리 복원을 멸종위기종 보전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환경부 제공]
  • 멸종위기 ‘금개구리’ 600마리 내일부터 방사
    • 입력 2019-08-18 13:18:08
    • 수정2019-08-18 13:27:13
    사회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금개구리 600마리를 내일(19일)부터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수생식물원에 방사하기로 했습니다.

이번에 방사하는 금개구리는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에서 포획한 20마리를 자연 번식으로 증식한 것으로, 알에서 부화한 지 4개월 된 준(準)성체들입니다.

환경부는 내일 200마리를 시작으로 일주일 간격으로 200마리씩 모두 600마리를 방사할 예정입니다. 방사 후에는 황소개구리 등 위협요인을 제거하면서 3년 동안 관찰할 계획입니다.

한반도 고유종인 금개구리는 환경부가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년)'에 따라 2027년까지 복원을 목표로 진행 중인 25종 가운데 하나입니다.

세계자연보전연맹(IUCN)도 금개구리를 취약종으로 지정했습니다. 취약종은 야생에서 몇 달이나 몇 년 안에 멸종 위기에 처하게 될 생물 종입니다.

우리나라 서해안 논과 농수로에 주로 서식하는 금개구리는 농약과 비료 사용, 콘크리트 농수로 설치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감소했습니다. 환경부는 1998년 금개구리를 법정 보호종으로 지정했습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금개구리 복원을 멸종위기종 보전 가치를 널리 알리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환경부 제공]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