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나경원 “조국 지명 자체가 국민 모욕…청문회 TF 운영키로”
입력 2019.08.18 (13:54) 수정 2019.08.18 (13:57)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TF팀을 꾸려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18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위법한 후보, 위선적 후보, 위험한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53억 원 재산보다 많은 74억 원 투자를 약정하고, 그마저도 실제로는 10억 원만 투자해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며 "민정수석 자리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은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블랙리스트와 민간인 사찰 의혹에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까지 정말 위험한 후보인데, 과연 반성하는지, 전향하는지 묻고싶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빨리 지명을 철회해야 하고 조국 후보자는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주광덕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1999년부터 2009년까지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한 기간에 일어난 일에 대해 업무상 배임 혐의가 짙다"며 조 후보자 동생이 웅동학원을 상대로 51억 원의 양수금 청구소송을 제기해 무변론 승소한 것을 조 후보자가 방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 동생과 동생의 전 부인에 대해 "위조된 채권 증서를 통해 무변론 승소에 악용하고, 천문학적 숫자의 금액을 웅동학원으로부터 받아내려 했다"며 소송사기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후보자의 청문회를 주관할 국회 법제사법위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조 후보자는 사노맹 활동에 대해 반성하지 않은 반면, 현실적으로는 가족 모두 재산상 이익 취하는 데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듯 하다"며 "법을 엄정하게 집행해야 할 법무장관으로 매우 부적격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 일정에 대해 "합리적으로 생각하면 8월 말에 해야 하는데, 한국당이 27~28일 연찬회고 민주당 연찬회가 30일이라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민주당이 무조건 기일을 지키자고 하는 건 한마디로 여당이 부실한 청문회 유도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나경원 “조국 지명 자체가 국민 모욕…청문회 TF 운영키로”
    • 입력 2019-08-18 13:54:13
    • 수정2019-08-18 13:57:58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 자체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TF팀을 꾸려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18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해 "위법한 후보, 위선적 후보, 위험한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53억 원 재산보다 많은 74억 원 투자를 약정하고, 그마저도 실제로는 10억 원만 투자해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며 "민정수석 자리를 돈벌이 수단으로 삼은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민정수석으로 있으면서 블랙리스트와 민간인 사찰 의혹에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까지 정말 위험한 후보인데, 과연 반성하는지, 전향하는지 묻고싶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빨리 지명을 철회해야 하고 조국 후보자는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주광덕 의원은 "조국 후보자가 1999년부터 2009년까지 웅동학원 이사로 재직한 기간에 일어난 일에 대해 업무상 배임 혐의가 짙다"며 조 후보자 동생이 웅동학원을 상대로 51억 원의 양수금 청구소송을 제기해 무변론 승소한 것을 조 후보자가 방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 동생과 동생의 전 부인에 대해 "위조된 채권 증서를 통해 무변론 승소에 악용하고, 천문학적 숫자의 금액을 웅동학원으로부터 받아내려 했다"며 소송사기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국 후보자의 청문회를 주관할 국회 법제사법위 위원장인 여상규 의원은 "조 후보자는 사노맹 활동에 대해 반성하지 않은 반면, 현실적으로는 가족 모두 재산상 이익 취하는 데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듯 하다"며 "법을 엄정하게 집행해야 할 법무장관으로 매우 부적격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인사청문회 일정에 대해 "합리적으로 생각하면 8월 말에 해야 하는데, 한국당이 27~28일 연찬회고 민주당 연찬회가 30일이라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민주당이 무조건 기일을 지키자고 하는 건 한마디로 여당이 부실한 청문회 유도하는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