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정부청사 구역 배제 검토
입력 2019.08.18 (16:09) 수정 2019.08.18 (16:10) 사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서 행정안전부의 반대에 부딪힌 서울시가 행안부의 개입 여지를 줄이기 위해 정부서울청사 영역을 배제하고 우회도로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최근 박원순 시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행안부가 관리하는 정부서울청사 영역을 배제하고 우회도로를 만드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행안부가 우회도로를 조성하는 목적인 광화문 앞 월대 발굴과 복원이 정말 필요한 것인지 문제를 제기하고 행안부가 관리하는 건물인 정부청사의 기능이 훼손되는 것에 우려를 표한 데 따른 것입니다.

서울시는 "행안부와 협의를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되 협의가 틀어지는 경우도 염두에 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청사 부지는 시가 강제수용할 수 없는 땅인 만큼 행안부와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우회도로 폭을 줄여 정부청사 부지를 침범하지 않게 한다는 것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행안부가 대시민 소통 부족과 여러 실무적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는 만큼 실무자 간 만남으로 상세한 내용 파악이 이뤄져야 해법이 나올 것"이라며 "지난주에는 행안부 측 일정이 안 된다고 해서 이번 주에 만나 실무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행안부와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발표된 1월부터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에 정부청사 구역 배제 검토
    • 입력 2019-08-18 16:09:29
    • 수정2019-08-18 16:10:59
    사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서 행정안전부의 반대에 부딪힌 서울시가 행안부의 개입 여지를 줄이기 위해 정부서울청사 영역을 배제하고 우회도로를 만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최근 박원순 시장 주재로 회의를 열고 행안부가 관리하는 정부서울청사 영역을 배제하고 우회도로를 만드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는 행안부가 우회도로를 조성하는 목적인 광화문 앞 월대 발굴과 복원이 정말 필요한 것인지 문제를 제기하고 행안부가 관리하는 건물인 정부청사의 기능이 훼손되는 것에 우려를 표한 데 따른 것입니다.

서울시는 "행안부와 협의를 위해 최대한 노력한다"는 것을 전제로 하되 협의가 틀어지는 경우도 염두에 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청사 부지는 시가 강제수용할 수 없는 땅인 만큼 행안부와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우회도로 폭을 줄여 정부청사 부지를 침범하지 않게 한다는 것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행안부가 대시민 소통 부족과 여러 실무적 어려움을 제기하고 있는 만큼 실무자 간 만남으로 상세한 내용 파악이 이뤄져야 해법이 나올 것"이라며 "지난주에는 행안부 측 일정이 안 된다고 해서 이번 주에 만나 실무협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행안부와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이 발표된 1월부터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