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네트/대전)주민참여예산 사업 '시민 투표'로 정한다!
입력 2019.08.18 (17:57) 제주
[앵커멘트]
서울과 대구에 이어
대전에서도
주민참여예산 대상사업을
시민들이 온라인 투표로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실질적 주민참여자치를
실현할 수 있다는 기대가 큰데요,
박장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입니다.

부당노동 피해 예방을 위한
청소년 아르바이트 교육 사업과
갑천 제방도로 자작나무 숲길 조성 등

각종 시민 제안 사업이
올라와 있습니다.

관심도 크게 늘어
지난해보다 10배 가까운 1,541건이 접수돼사업 타당성 검토 등을 거쳐
71개 사업이 추려졌습니다.

다음달 9일까지
시민들이 온라인 투표로
각자 20개까지 사업을 선택하면

집계된 시민 온라인 투표 50%와
주민참여예산 위원 점수 50%를 합산해
다음달 1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최종 사업을 선정합니다.

예산도 75억 원에 달합니다.

이은학/ 대전시 자치분권과장 [인터뷰]
주민들이 사업 제안은 물론, 결정까지 하는 그런 시스템을 해서 참여 민주주의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데...

또 각 5개 구별로도
시민투표단 250명이 총회에 참여해
20억 원 규모의 구단위 사업과
4억원 규모의 동단위 마을사업도
선정합니다.

서울과 대구에 이어 도입하는
실질적 주민참여자치형 예산제로
반응이 좋습니다.

김나연/ 대학생 [인터뷰]
세금 낭비되는 곳도 많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데, 그런 100억 이라는 큰 예산을 가지고
저희 시민들한테 쓴다고 하니까 굉장히 좋은 게 아닌가...

대전시는 주민참여예산 시민
온라인투표제를 정착시켜 오는 2022년까지 주민참여예산을 200억 원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 (K네트/대전)주민참여예산 사업 '시민 투표'로 정한다!
    • 입력 2019-08-18 17:57:12
    제주
[앵커멘트]
서울과 대구에 이어
대전에서도
주민참여예산 대상사업을
시민들이 온라인 투표로
선정하기로 했습니다.
실질적 주민참여자치를
실현할 수 있다는 기대가 큰데요,
박장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홈페이지입니다.

부당노동 피해 예방을 위한
청소년 아르바이트 교육 사업과
갑천 제방도로 자작나무 숲길 조성 등

각종 시민 제안 사업이
올라와 있습니다.

관심도 크게 늘어
지난해보다 10배 가까운 1,541건이 접수돼사업 타당성 검토 등을 거쳐
71개 사업이 추려졌습니다.

다음달 9일까지
시민들이 온라인 투표로
각자 20개까지 사업을 선택하면

집계된 시민 온라인 투표 50%와
주민참여예산 위원 점수 50%를 합산해
다음달 17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최종 사업을 선정합니다.

예산도 75억 원에 달합니다.

이은학/ 대전시 자치분권과장 [인터뷰]
주민들이 사업 제안은 물론, 결정까지 하는 그런 시스템을 해서 참여 민주주의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만들었다는데...

또 각 5개 구별로도
시민투표단 250명이 총회에 참여해
20억 원 규모의 구단위 사업과
4억원 규모의 동단위 마을사업도
선정합니다.

서울과 대구에 이어 도입하는
실질적 주민참여자치형 예산제로
반응이 좋습니다.

김나연/ 대학생 [인터뷰]
세금 낭비되는 곳도 많다고 생각을 하고 있는데, 그런 100억 이라는 큰 예산을 가지고
저희 시민들한테 쓴다고 하니까 굉장히 좋은 게 아닌가...

대전시는 주민참여예산 시민
온라인투표제를 정착시켜 오는 2022년까지 주민참여예산을 200억 원으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박장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