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남 서해안서 조난, 전복 등 해양사고 잇따라
입력 2019.08.18 (21:42) 수정 2019.08.18 (21:44) 뉴스9(대전)
어제(17일) 오후 2시 10분쯤
태안군 근흥면 목개도 인근 바다에서
46살 김 모 씨가 잠수 레저활동을 하던 중
바닷물에 휩쓸렸다
해경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또 어제(17일) 오후 2시 20분쯤
보령시 남포방파제 요트경기장에서
높은 파도에 무동력 요트가 전복돼
21살 최 모씨 등 2명이
바다에 빠졌다 구조됐습니다.

 
  • 충남 서해안서 조난, 전복 등 해양사고 잇따라
    • 입력 2019-08-18 21:42:30
    • 수정2019-08-18 21:44:06
    뉴스9(대전)
어제(17일) 오후 2시 10분쯤
태안군 근흥면 목개도 인근 바다에서
46살 김 모 씨가 잠수 레저활동을 하던 중
바닷물에 휩쓸렸다
해경에 의해 구조됐습니다.

또 어제(17일) 오후 2시 20분쯤
보령시 남포방파제 요트경기장에서
높은 파도에 무동력 요트가 전복돼
21살 최 모씨 등 2명이
바다에 빠졌다 구조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