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침체 우려 반박 나선 백악관 관료들…“美경제 이상적 상황”
입력 2019.08.19 (05:05) 국제
미-중 무역갈등이 더해 가고 금융시장 불안 요인까지 발생하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진 데 대해 미국 백악관 관료들이 적극적으로 반박했습니다.

지난 14일 금융시장에선 미국 국채 장기 금리보다 단기 금리가 더 높아지는 '역전 현상'이 생겨 뉴욕증시가 급락했습니다.

'장단기 금리 역전'은 보통 경기 침체의 신호탄으로 해석됩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현지 시각으로 18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자신은 "경기 침체를 전혀 인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경기 부양을 위해 추가적인 신규 대책 계획이 없고,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의 의제를 갖고 그대로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NBC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소비자들이 더 높은 임금으로, 빠른 속도로 소비하고 있다"며 "이상적인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도 ABC방송에 출연해 2020년과 그 이후까지 미국 경제가 강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바로는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로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CNN과의 인터뷰에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을 향해 "연준 의장은 거울을 보면서 '내가 너무 빨리 금리를 올렸다'고 말해야 한다"며 금리 인하를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경기침체 우려 반박 나선 백악관 관료들…“美경제 이상적 상황”
    • 입력 2019-08-19 05:05:08
    국제
미-중 무역갈등이 더해 가고 금융시장 불안 요인까지 발생하면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진 데 대해 미국 백악관 관료들이 적극적으로 반박했습니다.

지난 14일 금융시장에선 미국 국채 장기 금리보다 단기 금리가 더 높아지는 '역전 현상'이 생겨 뉴욕증시가 급락했습니다.

'장단기 금리 역전'은 보통 경기 침체의 신호탄으로 해석됩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은 현지 시각으로 18일 폭스뉴스에 출연해 자신은 "경기 침체를 전혀 인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경기 부양을 위해 추가적인 신규 대책 계획이 없고, 트럼프 행정부는 현재의 의제를 갖고 그대로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NBC와의 인터뷰에서 그는 "소비자들이 더 높은 임금으로, 빠른 속도로 소비하고 있다"며 "이상적인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도 ABC방송에 출연해 2020년과 그 이후까지 미국 경제가 강한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나바로는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로 미국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CNN과의 인터뷰에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이사회 의장을 향해 "연준 의장은 거울을 보면서 '내가 너무 빨리 금리를 올렸다'고 말해야 한다"며 금리 인하를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