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시리아서 정부군-반군 교전…“60명 이상 사망”
입력 2019.08.19 (07:30) 수정 2019.08.19 (07:3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시리아 북서부의 반군 점령 도시에서 반군과 정부군 사이 싸움으로 6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현지 시각으로 18일 시리아 북서부의 반군 점령지이자 전략적 요충지인 칸셰이쿤 인근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AFP 통신을 통해 전했습니다.

전날 저녁부터 이틀 동안 벌어진 전투에서 반군 측은 최소 45명이, 정부군은 17명이 숨졌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벌어진 공습으로 어린이 1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 [지금 세계는] 시리아서 정부군-반군 교전…“60명 이상 사망”
    • 입력 2019-08-19 07:32:31
    • 수정2019-08-19 07:34:40
    뉴스광장
시리아 북서부의 반군 점령 도시에서 반군과 정부군 사이 싸움으로 6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현지 시각으로 18일 시리아 북서부의 반군 점령지이자 전략적 요충지인 칸셰이쿤 인근에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AFP 통신을 통해 전했습니다.

전날 저녁부터 이틀 동안 벌어진 전투에서 반군 측은 최소 45명이, 정부군은 17명이 숨졌습니다.

또 이 과정에서 벌어진 공습으로 어린이 1명이 숨지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