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봉개동 주민들,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 매립장 진입 차단…쓰레기 대란 현실화
입력 2019.08.19 (10:13) 수정 2019.08.19 (10:21) 사회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이 봉개쓰레기매립장 입구를 원천 봉쇄하면서 제주시 지역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로 구성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20여 명은 오늘 새벽 6시부터 제주 제주시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소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봉개쓰레기매립장 원천 폐쇄를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농성에서 봉개동매립장의 경우 1992년 8월부터 현재까지 27년 동안 제주시 지역 쓰레기를 처리했다며 이 과정에서 3번의 연장 운영 협약을 체결했지만, 제주도에서 다시 연장을 요구해와 더는 물러설 수 없다며 협약 내용을 지키라고 제주도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제주도와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는 서귀포시 색달동에 들어설 새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 공사가 끝나는 2021년 10월까지 봉개매립장을 사용하기로 했는데, 제주도에서 사업비 확보 등 행정절차를 이유로 완공 시기가 2년 더 미뤄졌며 추가 사용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주민대책위에 요청한 상태입니다. 또 고희범 제주시장도 사과 회견을 열고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했지만, 양측은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민대책위는 매번 부득이하다는 사유를 들어 쓰레기 대란만은 막아달라는 행정의 요구로 지역주민은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까지 침해받으면서 참아왔다며, 세 번도 모자라 다시금 연장을 요구하고 있는 지금의 현실에 더는 물러설 수 없어 오늘부터 봉개쓰레기매립장 내 어떠한 폐기물 반입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시 봉개쓰레기매립장에선 하루 평균 30여 톤의 재활용품과 130여 톤의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는데, 주민들의 원천 봉쇄가 이어져 현재 제주시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 10여 대가 입구 밖에서 줄지어 대기하고 있고, 무리한 진입은 시도하지 않아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이 매립장 내에 진입을 못하면 대체 시설도 없어 쓰레기 대란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주 봉개동 주민들,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 매립장 진입 차단…쓰레기 대란 현실화
    • 입력 2019-08-19 10:13:25
    • 수정2019-08-19 10:21:40
    사회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이 봉개쓰레기매립장 입구를 원천 봉쇄하면서 제주시 지역 쓰레기 대란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로 구성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 20여 명은 오늘 새벽 6시부터 제주 제주시 봉개동 환경시설관리소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봉개쓰레기매립장 원천 폐쇄를 선언했습니다.
이들은 농성에서 봉개동매립장의 경우 1992년 8월부터 현재까지 27년 동안 제주시 지역 쓰레기를 처리했다며 이 과정에서 3번의 연장 운영 협약을 체결했지만, 제주도에서 다시 연장을 요구해와 더는 물러설 수 없다며 협약 내용을 지키라고 제주도에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제주도와 제주시,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는 서귀포시 색달동에 들어설 새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 공사가 끝나는 2021년 10월까지 봉개매립장을 사용하기로 했는데, 제주도에서 사업비 확보 등 행정절차를 이유로 완공 시기가 2년 더 미뤄졌며 추가 사용 기한을 연장해달라고 주민대책위에 요청한 상태입니다. 또 고희범 제주시장도 사과 회견을 열고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구했지만, 양측은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습니다.

주민대책위는 매번 부득이하다는 사유를 들어 쓰레기 대란만은 막아달라는 행정의 요구로 지역주민은 건강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권리까지 침해받으면서 참아왔다며, 세 번도 모자라 다시금 연장을 요구하고 있는 지금의 현실에 더는 물러설 수 없어 오늘부터 봉개쓰레기매립장 내 어떠한 폐기물 반입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시 봉개쓰레기매립장에선 하루 평균 30여 톤의 재활용품과 130여 톤의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하고 있는데, 주민들의 원천 봉쇄가 이어져 현재 제주시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 10여 대가 입구 밖에서 줄지어 대기하고 있고, 무리한 진입은 시도하지 않아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은 상황입니다. 하지만 계속해서 음식물쓰레기 수거 차량이 매립장 내에 진입을 못하면 대체 시설도 없어 쓰레기 대란은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