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콩 당국 “폭력행위 중단해야”…中매체 “폭력기조 약화, 낙관 일러”
입력 2019.08.19 (11:35) 수정 2019.08.19 (11:38) 국제
지난 주말 열린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된 가운데 홍콩 당국이 홍콩의 새 출발을 위해서는 폭력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오늘(19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홍콩 특별행정구 정무사, 재정사, 율정사 등 주요 부처는 지난 18일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폭력행위는 홍콩에 심각한 도전이 됐다면서 홍콩의 새 출발을 위해 폭력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장젠쭝 홍콩 정무사 사장은 "두 달이 넘는 기간 행해진 폭력행위는 홍콩 시민의 생활과 사회 질서, 홍콩 법치와 도덕의 마지노선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면서 "경제적으로도 올해 실질 경제 성장률이 하락하는 등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장 사장은 이어 "일부 인사는 극단주의적 행동이 홍콩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것이라고 말하지만 사실상 이런 행위는 홍콩을 아끼는 행위가 아니다"며 "진정으로 홍콩의 발전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절대로 사회 안정을 희생하거나 시민의 재산과 생명, 사회, 경제, 민생 건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홍콩의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모든 폭력 행위를 즉시 멈춰야 한다"며 "또 홍콩이 수년간 쌓아온 성취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천마오포 재정사 사장도 홍콩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외국 투자자들의 홍콩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려면 폭력 행위를 멈추고 국제사회에 홍콩이 이미 평정을 되찾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뤄화 율정사 사장도 홍콩 매체와 인터뷰에서 "홍콩은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다"면서 "각계인사를 비롯해 전 사회가 폭력에 반대하고 사회질서를 회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홍콩 시위가 안정세에 접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이날 1면 논평(論評)에서 홍콩 혼란의 배후에는 네 가지 세력인 '4인방'이 자리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인민일보는 "홍콩의 혼란을 주도하는 세력은 극단주의 폭력세력과 이들에게 선동된 군중, 막후에 있는 서방 반중 세력이 있다"며 "마지막으로 폭력 세력과 서방 세력 사이를 연결하는 현대판 매국노가 있다"고 강경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평(社評)에서 "홍콩 시위에서 폭력 퇴출 기조가 나타났지만, 아직 낙관하기는 이르다"면서 "홍콩 시위 기조가 변한 것은 대규모 중국 무장 경찰이 선전에 집결하는 등 홍콩을 둘러싼 정세에 변화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이어 "폭력 기조가 약화하긴 했지만, 여전히 극단주의 세력이 손을 거둬들이는 움직임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 "무력 사용을 주장하는 무력파의 수는 적지만 그들은 여전히 여러 수단을 통해 시민들을 책동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홍콩 당국 “폭력행위 중단해야”…中매체 “폭력기조 약화, 낙관 일러”
    • 입력 2019-08-19 11:35:01
    • 수정2019-08-19 11:38:46
    국제
지난 주말 열린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평화롭게 진행된 가운데 홍콩 당국이 홍콩의 새 출발을 위해서는 폭력행위를 멈춰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오늘(19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홍콩 특별행정구 정무사, 재정사, 율정사 등 주요 부처는 지난 18일 최근 홍콩에서 발생한 폭력행위는 홍콩에 심각한 도전이 됐다면서 홍콩의 새 출발을 위해 폭력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장젠쭝 홍콩 정무사 사장은 "두 달이 넘는 기간 행해진 폭력행위는 홍콩 시민의 생활과 사회 질서, 홍콩 법치와 도덕의 마지노선을 심각하게 훼손했다"면서 "경제적으로도 올해 실질 경제 성장률이 하락하는 등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장 사장은 이어 "일부 인사는 극단주의적 행동이 홍콩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것이라고 말하지만 사실상 이런 행위는 홍콩을 아끼는 행위가 아니다"며 "진정으로 홍콩의 발전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절대로 사회 안정을 희생하거나 시민의 재산과 생명, 사회, 경제, 민생 건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홍콩의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모든 폭력 행위를 즉시 멈춰야 한다"며 "또 홍콩이 수년간 쌓아온 성취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수호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천마오포 재정사 사장도 홍콩 방송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외국 투자자들의 홍콩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려면 폭력 행위를 멈추고 국제사회에 홍콩이 이미 평정을 되찾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뤄화 율정사 사장도 홍콩 매체와 인터뷰에서 "홍콩은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다"면서 "각계인사를 비롯해 전 사회가 폭력에 반대하고 사회질서를 회복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중국 매체들은 홍콩 시위가 안정세에 접어들긴 했지만, 여전히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이날 1면 논평(論評)에서 홍콩 혼란의 배후에는 네 가지 세력인 '4인방'이 자리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인민일보는 "홍콩의 혼란을 주도하는 세력은 극단주의 폭력세력과 이들에게 선동된 군중, 막후에 있는 서방 반중 세력이 있다"며 "마지막으로 폭력 세력과 서방 세력 사이를 연결하는 현대판 매국노가 있다"고 강경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평(社評)에서 "홍콩 시위에서 폭력 퇴출 기조가 나타났지만, 아직 낙관하기는 이르다"면서 "홍콩 시위 기조가 변한 것은 대규모 중국 무장 경찰이 선전에 집결하는 등 홍콩을 둘러싼 정세에 변화가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환구시보는 이어 "폭력 기조가 약화하긴 했지만, 여전히 극단주의 세력이 손을 거둬들이는 움직임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면서 "무력 사용을 주장하는 무력파의 수는 적지만 그들은 여전히 여러 수단을 통해 시민들을 책동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