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성 한약재 ‘초오’ 먹고 80대 할머니 숨져
입력 2019.08.19 (15:16) 수정 2019.08.19 (15:22) 사회
80대 노인이 민간요법 차원에서 독성이 있는 한약재인 '초오'를 달여 먹다 숨졌습니다.

지난 17일 오후 7시 쯤 광주광역시 서구 금호동의 한 아파트에서 81살 서모 씨가 초오를 달여 먹은 뒤 구토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서 씨는 병원에서 초오 중독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다가 어제(18일) 숨졌습니다.

경찰은 서 씨가 허리디스크 수술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민간 요법 차원에서 초오를 구해 복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6월에도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75살 양 모씨가 초오를 넣고 요리한 음식을 먹은 뒤 중독 증상으로 치료를 받다가 숨졌습니다.

초오에는 독성인 아코니틴이 들어 있어 조금만 먹어도 구토나 경련 등을 겪을 수 있고, 처방 없이 다량 또는 장기간 복용 시 숨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독성 한약재 ‘초오’ 먹고 80대 할머니 숨져
    • 입력 2019-08-19 15:16:44
    • 수정2019-08-19 15:22:32
    사회
80대 노인이 민간요법 차원에서 독성이 있는 한약재인 '초오'를 달여 먹다 숨졌습니다.

지난 17일 오후 7시 쯤 광주광역시 서구 금호동의 한 아파트에서 81살 서모 씨가 초오를 달여 먹은 뒤 구토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서 씨는 병원에서 초오 중독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다가 어제(18일) 숨졌습니다.

경찰은 서 씨가 허리디스크 수술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민간 요법 차원에서 초오를 구해 복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6월에도 광주광역시 광산구에서 75살 양 모씨가 초오를 넣고 요리한 음식을 먹은 뒤 중독 증상으로 치료를 받다가 숨졌습니다.

초오에는 독성인 아코니틴이 들어 있어 조금만 먹어도 구토나 경련 등을 겪을 수 있고, 처방 없이 다량 또는 장기간 복용 시 숨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