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성 한약재 '초오' 먹고 80대 할머니 숨져
입력 2019.08.19 (17:56) 수정 2019.08.19 (17:58) 뉴스7(목포)
지난 17일 오후 7시 쯤
광주 서구 금호동의 한 아파트에서
81살 서모 씨가 독성이 있는
한약재인 초오를 먹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경찰은
서 씨가 허리디스크 수술 후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초오'를 복용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초오에는
독성인 아코니틴이 들어있어
조금만 먹어도 구토나 경련 등을 일으키고,
지난 6월에도 요리에 초오를 넣고 끓여 먹은
75살 양모 씨가 숨졌습니다. (끝)
  • 독성 한약재 '초오' 먹고 80대 할머니 숨져
    • 입력 2019-08-19 17:56:44
    • 수정2019-08-19 17:58:59
    뉴스7(목포)
지난 17일 오후 7시 쯤
광주 서구 금호동의 한 아파트에서
81살 서모 씨가 독성이 있는
한약재인 초오를 먹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습니다.
경찰은
서 씨가 허리디스크 수술 후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초오'를 복용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초오에는
독성인 아코니틴이 들어있어
조금만 먹어도 구토나 경련 등을 일으키고,
지난 6월에도 요리에 초오를 넣고 끓여 먹은
75살 양모 씨가 숨졌습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