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②'피해 왜 컸나?'..노후 건물에 점검 대상도 빠져
입력 2019.08.19 (21:50) 수정 2019.08.19 (23:46)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불이 난 여인숙은
숙박 시설이 아닌 주택으로 분류돼
있었는데요.
지은 지 50년이 가까이 된 낡은 건물로
화재에 취약했지만,
소방 점검 대상에서 빠져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입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80대 관리인과 투숙객 등
3명이 숨진 이 여인숙의
건축물대장을 확인해봤습니다.

지난 천9백72년에
준공 허가가 났는데,
용도가 숙박시설이 아닌
주택으로 돼 있습니다.


불이 난 여인숙은
70년대 지어진 목조건물인데다
주택으로 등록돼 있어
소방 정기 점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주 완산소방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일단 주택이니까 소방점검에 제외대상이죠. 점검할 수 있는 그런 대상이 아니라는 얘기죠."

이러다 보니
정부와 자치단체가
해마다 조사하는
국가안전진단 대상에서도
빠져있습니다.

초기 진화에 필요한
소화기 등 기본적인 방재 시설이
제대로 갖춰졌는지조차
알길이 없습니다

전주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올해는 생활형 숙박업 위주로 (점검을) 했고, 작년엔 대형 숙박업을 해서 영업장 면적이 1,000㎡ 이상인 업소를 했고…."

따닥따닥 붙어있는 건물 내부 구조와
건물 주변에 모아 둔
폐지와 부탄가스 등도 화재를 키우는데
한몫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녹취]
"폐지를 주워다가 골목이며 집안이며 산더미로 쌓아놓고 산 집이야. 그래서 불이 더 심각한 거야, 부탄가스가 터지고 난리가 났잖아."


전라북도는
화재에 취약한
노후 시설물에 대한 실태 조사를 벌여
대책을 마련하겠고 밝혔지만,
뒷북행정이라는 비판은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뉴스 진유민입니다. (끝)
  • ②'피해 왜 컸나?'..노후 건물에 점검 대상도 빠져
    • 입력 2019-08-19 21:50:31
    • 수정2019-08-19 23:46:14
    뉴스9(전주)
[앵커멘트]
불이 난 여인숙은
숙박 시설이 아닌 주택으로 분류돼
있었는데요.
지은 지 50년이 가까이 된 낡은 건물로
화재에 취약했지만,
소방 점검 대상에서 빠져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입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80대 관리인과 투숙객 등
3명이 숨진 이 여인숙의
건축물대장을 확인해봤습니다.

지난 천9백72년에
준공 허가가 났는데,
용도가 숙박시설이 아닌
주택으로 돼 있습니다.


불이 난 여인숙은
70년대 지어진 목조건물인데다
주택으로 등록돼 있어
소방 정기 점검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전주 완산소방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일단 주택이니까 소방점검에 제외대상이죠. 점검할 수 있는 그런 대상이 아니라는 얘기죠."

이러다 보니
정부와 자치단체가
해마다 조사하는
국가안전진단 대상에서도
빠져있습니다.

초기 진화에 필요한
소화기 등 기본적인 방재 시설이
제대로 갖춰졌는지조차
알길이 없습니다

전주시 관계자(음성변조)[녹취]
"올해는 생활형 숙박업 위주로 (점검을) 했고, 작년엔 대형 숙박업을 해서 영업장 면적이 1,000㎡ 이상인 업소를 했고…."

따닥따닥 붙어있는 건물 내부 구조와
건물 주변에 모아 둔
폐지와 부탄가스 등도 화재를 키우는데
한몫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녹취]
"폐지를 주워다가 골목이며 집안이며 산더미로 쌓아놓고 산 집이야. 그래서 불이 더 심각한 거야, 부탄가스가 터지고 난리가 났잖아."


전라북도는
화재에 취약한
노후 시설물에 대한 실태 조사를 벌여
대책을 마련하겠고 밝혔지만,
뒷북행정이라는 비판은
피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KBS뉴스 진유민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