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노선축소, 中 취항취소...무안공항 백만 빨간불
입력 2019.08.19 (21:53) 수정 2019.08.20 (01:23)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본의 수출 규제로
여행객이 줄면서
일본 노선이 주력인 무안공항이
위기를 맞고 있는데요...

기대를 모았던
중국 신규노선도
취항이 불발되면서
올해 이용객 백 만명 달성에
먹구름이 끼었습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무안과 오사카를 잇는
항공기가 활주로에 들어옵니다.

매일 연결되던
무안~오사카 노선이 오는 26일부터
주 4회로 줄어듭니다.

(실크)
도쿄노선의 운항횟수도
다음달부터 줄어듭니다.
오이타와 키타규슈를 잇는
하늘길은 이달 초
잠정적으로 폐지됐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승객이
줄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체 이용객의
30%를 차지하는
일본 노선이 위축되면서
올해 목표로 했던
이용객 백만 명 돌파가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승객 감소를
중국 노선으로 만회하려던 계획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중국정부가 외국 항공사의
신규 취항을 전면 금지함에 따라

오는 22일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던
무안~장자제 노선 취항이 취소됐습니다.

다만, 옌지노선은 21일 첫 운항에
들어갑니다.

전남도 항공 팀장 [인터뷰]
"중국 민항사 사정으로 인해서 협의가
덜돼 못 뜨고 있습니다.
영원히 안 뜨는게 아니고 중국과 협상이
안돼 미뤄지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국제선 정기 노선 활성화를 통해
개항이후 첫 이용객
백만 명 돌파를 노렸던
무안공항이 연이은 악재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 日 노선축소, 中 취항취소...무안공항 백만 빨간불
    • 입력 2019-08-19 21:53:03
    • 수정2019-08-20 01:23:55
    뉴스9(목포)
[앵커멘트]
일본의 수출 규제로
여행객이 줄면서
일본 노선이 주력인 무안공항이
위기를 맞고 있는데요...

기대를 모았던
중국 신규노선도
취항이 불발되면서
올해 이용객 백 만명 달성에
먹구름이 끼었습니다.

박상훈 기잡니다.


[리포트]
무안과 오사카를 잇는
항공기가 활주로에 들어옵니다.

매일 연결되던
무안~오사카 노선이 오는 26일부터
주 4회로 줄어듭니다.

(실크)
도쿄노선의 운항횟수도
다음달부터 줄어듭니다.
오이타와 키타규슈를 잇는
하늘길은 이달 초
잠정적으로 폐지됐습니다.

일본의 수출규제로 승객이
줄고 있기 때문입니다.

전체 이용객의
30%를 차지하는
일본 노선이 위축되면서
올해 목표로 했던
이용객 백만 명 돌파가
사실상 어려워졌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승객 감소를
중국 노선으로 만회하려던 계획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중국정부가 외국 항공사의
신규 취항을 전면 금지함에 따라

오는 22일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던
무안~장자제 노선 취항이 취소됐습니다.

다만, 옌지노선은 21일 첫 운항에
들어갑니다.

전남도 항공 팀장 [인터뷰]
"중국 민항사 사정으로 인해서 협의가
덜돼 못 뜨고 있습니다.
영원히 안 뜨는게 아니고 중국과 협상이
안돼 미뤄지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국제선 정기 노선 활성화를 통해
개항이후 첫 이용객
백만 명 돌파를 노렸던
무안공항이 연이은 악재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상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