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격의료 정면충돌…규제특구 위기
입력 2019.08.19 (21:55) 뉴스9(원주)
[앵커멘트]



강원도는 지난달 하순

정부의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습니다.

하지만, 원격 의료 도입을 놓고

행정기관과 의료계가 이견을 보이면서,

사업이 시작도 하기 전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배석원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정부와 강원도가 구상한

디지털헬스케어 특구의 핵심은

원격 의룝니다.



병의원이 마땅치 않은 격오지 주민들이

화상으로 진단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입니다.



집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는 겁니다.



대상은

고혈압과 당뇨 환자들입니다.



정부는

강원도 내 의료기기업체와 대학병원 등

15개 기관이 참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가운데 실제 원격 진료는

원주의 밝음의원이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작 밝음의원은

원격 진료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분명히 선을 긋습니다.



당뇨 실증 사업을 하겠다고 했는데,

와전됐다는 겁니다.



<원주 밝음의원 관계자>

"원격 진료로 참여한다고 한 적이 없습니다. 방문진료나 대면접촉을 더 강화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강원도의사회도

일제히 원격진료 거부 방침을 밝혔습니다.



고혈압이나 당뇨는

통상 합병증을 수반하는데,

환자를 직접 보지 않곤

이를 감별해 내기 어렵다는 겁니다.



<강석태/강원도의사회장/

"가장 큰 문제는 안전성입니다. 과연 화상진료나 문진만으로 환자의 진단을 정확하게할 수 있느냐"



사업비도 제대로 확보되지 않았습니다.



강원도는 당장 올해 정부에

국비 74억 원을 요청했지만,

배정된 예산은 19억 원뿐입니다.



<최진섭/ 강원도 전략산업과장/ "여러가지 문제점들에 대한 해소 방안을 의료인들이 만들어 갖고 오면, 거기에 맞춰 같이 대응해서 추진하겠습니다."



행정기관과 의료기관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자칫 병의원 없는

원격 의료가 도입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석원입니다.
  • 원격의료 정면충돌…규제특구 위기
    • 입력 2019-08-19 21:55:33
    뉴스9(원주)
[앵커멘트]



강원도는 지난달 하순

정부의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됐습니다.

하지만, 원격 의료 도입을 놓고

행정기관과 의료계가 이견을 보이면서,

사업이 시작도 하기 전에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배석원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정부와 강원도가 구상한

디지털헬스케어 특구의 핵심은

원격 의룝니다.



병의원이 마땅치 않은 격오지 주민들이

화상으로 진단과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입니다.



집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게 하겠다는 겁니다.



대상은

고혈압과 당뇨 환자들입니다.



정부는

강원도 내 의료기기업체와 대학병원 등

15개 기관이 참여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 가운데 실제 원격 진료는

원주의 밝음의원이 담당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정작 밝음의원은

원격 진료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분명히 선을 긋습니다.



당뇨 실증 사업을 하겠다고 했는데,

와전됐다는 겁니다.



<원주 밝음의원 관계자>

"원격 진료로 참여한다고 한 적이 없습니다. 방문진료나 대면접촉을 더 강화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강원도의사회도

일제히 원격진료 거부 방침을 밝혔습니다.



고혈압이나 당뇨는

통상 합병증을 수반하는데,

환자를 직접 보지 않곤

이를 감별해 내기 어렵다는 겁니다.



<강석태/강원도의사회장/

"가장 큰 문제는 안전성입니다. 과연 화상진료나 문진만으로 환자의 진단을 정확하게할 수 있느냐"



사업비도 제대로 확보되지 않았습니다.



강원도는 당장 올해 정부에

국비 74억 원을 요청했지만,

배정된 예산은 19억 원뿐입니다.



<최진섭/ 강원도 전략산업과장/ "여러가지 문제점들에 대한 해소 방안을 의료인들이 만들어 갖고 오면, 거기에 맞춰 같이 대응해서 추진하겠습니다."



행정기관과 의료기관이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자칫 병의원 없는

원격 의료가 도입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배석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