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해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지난해보다 7% 증가
입력 2019.08.20 (06:03) 경제
올해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가다랑어와 명태의 생산량은 증가했지만 꽁치와 오징어는 감소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원양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25만 2천 톤보다 7% 증가한 27만 톤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종별로는 민대구(557%↑), 명태(110%↑), 남빙양새우(30%↑), 가다랑어(21%↑) 등의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많이 증가한 반면, 꽁치(65%↓), 오징어류(55%↓), 눈다랑어(9%↓), 황다랑어(5%↓) 등은 감소했습니다.

원양어업 생산량 1위 품목인 가다랑어의 올해 상반기 생산량(15만 213톤)이 증가한 것은 우리 조업선들이 기존 어장에서 벗어나 인근 수역까지 어장을 확대했기 때문으로 해수부는 분석했습니다.

가다랑어는 주로 중서부태평양 키리바시 수역에서 어획됐지만, 최근에는 서쪽 어장에 해당하는 나우루, 파푸아뉴기니 인근 수역까지 어장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남서대서양에서 우리 트롤어선이 어획하고 있는 민대구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은 오징어 대신 민대구를 조업하면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오징어의 경우 원양산 오징어(3만 893톤->1만 3,959톤)의 94.4%를 생산하고 있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아 지난 5월 채낚기 어선이 조기에 철수하면서 생산량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비교적 어황이 좋았던 꽁치(7,596톤->2,653톤)도 예년 수준으로 어획량이 줄었습니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하반기에도 추세를 이어갈 경우, 올해 원양어업 생산량은 지난해 46만 톤보다 증가한 55~65만여 톤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수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원양에서 조업하는 우리나라 어선들의 안정적인 조업환경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올해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 지난해보다 7% 증가
    • 입력 2019-08-20 06:03:25
    경제
올해 상반기 원양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가다랑어와 명태의 생산량은 증가했지만 꽁치와 오징어는 감소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원양어업 생산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25만 2천 톤보다 7% 증가한 27만 톤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어종별로는 민대구(557%↑), 명태(110%↑), 남빙양새우(30%↑), 가다랑어(21%↑) 등의 생산량이 지난해보다 많이 증가한 반면, 꽁치(65%↓), 오징어류(55%↓), 눈다랑어(9%↓), 황다랑어(5%↓) 등은 감소했습니다.

원양어업 생산량 1위 품목인 가다랑어의 올해 상반기 생산량(15만 213톤)이 증가한 것은 우리 조업선들이 기존 어장에서 벗어나 인근 수역까지 어장을 확대했기 때문으로 해수부는 분석했습니다.

가다랑어는 주로 중서부태평양 키리바시 수역에서 어획됐지만, 최근에는 서쪽 어장에 해당하는 나우루, 파푸아뉴기니 인근 수역까지 어장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남서대서양에서 우리 트롤어선이 어획하고 있는 민대구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은 오징어 대신 민대구를 조업하면서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어획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오징어의 경우 원양산 오징어(3만 893톤->1만 3,959톤)의 94.4%를 생산하고 있는 남서대서양 어장의 어황이 좋지 않아 지난 5월 채낚기 어선이 조기에 철수하면서 생산량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감소했습니다.

지난해 비교적 어황이 좋았던 꽁치(7,596톤->2,653톤)도 예년 수준으로 어획량이 줄었습니다.

양영진 해양수산부 원양산업과장은 "하반기에도 추세를 이어갈 경우, 올해 원양어업 생산량은 지난해 46만 톤보다 증가한 55~65만여 톤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수산물을 원활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원양에서 조업하는 우리나라 어선들의 안정적인 조업환경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