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일부 가공식품서 방사능 검출…“수입 규제해야”
입력 2019.08.20 (06:33) 수정 2019.08.20 (09: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원전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 등지에서 들여온 가공식품 일부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준치 이하이고 모두 되돌려보냈다고는 하지만, 수입을 금지하는 수산물과 달리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규제가 없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박 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먹거리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커졌습니다.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은 수입을 금지했지만 가공식품은 계속 수입되고 있습니다.

[남인순/의원/2013년 국정감사 : "수산물 가공식품은 들어오고 있어요. 양념젓갈이라든가 조미 건어포. 이런거 다 돼 있고요. 후쿠시마산 쌀은 수입이 금지되고 있는데 쌀로 빚은 청주, 사케 이런 건 다 수입이 허용되고 있습니다."]

여러 우려에도 수입은 오히려 해마다 늘었습니다.

이와테현의 청주와 도치기현의 소스, 지바현의 양조간장 등 최근 5년 동안 수입한 물량만 2만 9천 톤에 달합니다.

같은 기간 일본에서 들여온 가공식품 35건, 17톤 가까이에서는 방사능이 검출됐습니다.

검출량은 모두 기준치인 100베크렐 미만이었습니다.

[이의경/식품의약품안전처장/어제/국회 복지위 : "방사능 검출이 미량이라도 된게 16.8톤으로 지금 알려져 있는데, 그 전체 모두, 반송 조치됐습니다."]

식약처는 검역 때 정밀 검사를 해 국내에 유통되는 가공식품의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지만, 좀 더 정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익중/전(前) 동국대 의대 교수 : "우리가 선을 정해서 규제를 하면 되는 거거든요. 폭을 넓혔음 좋겠고 수입되는 것에 대해서 정밀하게 조사를 했음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농수산물뿐 아니라 가공식품까지 수입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 : "중국이나 대만이나 이런 데에도 가공식품까지 전면 수입 금지한 거 알고 계시나요? 왜 우리만 수입하나요? 수입하는 이유가 뭔가요?"]

우선, 원산지 표시를 국가가 아닌 지역까지 정확히 하도록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 일본 일부 가공식품서 방사능 검출…“수입 규제해야”
    • 입력 2019-08-20 06:36:40
    • 수정2019-08-20 09:04:37
    뉴스광장 1부
[앵커]

원전사고가 난 일본 후쿠시마 등지에서 들여온 가공식품 일부에서 방사능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준치 이하이고 모두 되돌려보냈다고는 하지만, 수입을 금지하는 수산물과 달리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규제가 없어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박 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먹거리에 대한 안전성 우려가 커졌습니다.

후쿠시마 등 8개 현의 수산물은 수입을 금지했지만 가공식품은 계속 수입되고 있습니다.

[남인순/의원/2013년 국정감사 : "수산물 가공식품은 들어오고 있어요. 양념젓갈이라든가 조미 건어포. 이런거 다 돼 있고요. 후쿠시마산 쌀은 수입이 금지되고 있는데 쌀로 빚은 청주, 사케 이런 건 다 수입이 허용되고 있습니다."]

여러 우려에도 수입은 오히려 해마다 늘었습니다.

이와테현의 청주와 도치기현의 소스, 지바현의 양조간장 등 최근 5년 동안 수입한 물량만 2만 9천 톤에 달합니다.

같은 기간 일본에서 들여온 가공식품 35건, 17톤 가까이에서는 방사능이 검출됐습니다.

검출량은 모두 기준치인 100베크렐 미만이었습니다.

[이의경/식품의약품안전처장/어제/국회 복지위 : "방사능 검출이 미량이라도 된게 16.8톤으로 지금 알려져 있는데, 그 전체 모두, 반송 조치됐습니다."]

식약처는 검역 때 정밀 검사를 해 국내에 유통되는 가공식품의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지만, 좀 더 정밀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익중/전(前) 동국대 의대 교수 : "우리가 선을 정해서 규제를 하면 되는 거거든요. 폭을 넓혔음 좋겠고 수입되는 것에 대해서 정밀하게 조사를 했음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농수산물뿐 아니라 가공식품까지 수입 금지를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김광수/민주평화당 의원 : "중국이나 대만이나 이런 데에도 가공식품까지 전면 수입 금지한 거 알고 계시나요? 왜 우리만 수입하나요? 수입하는 이유가 뭔가요?"]

우선, 원산지 표시를 국가가 아닌 지역까지 정확히 하도록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