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오른 조국 대전…고발 등 파상 공세 vs ‘해명 가능’ 적극 대응
입력 2019.08.20 (07:04) 수정 2019.08.20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일정도 못 잡은 상태지만, 여야 모두 총력전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고발에 추가 의혹 제기로 파상 공세를 폈고, 더불어민주당은 제기된 의혹들이 다 해명 가능한 것들이라 보고 적극 대응 하기로 했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우선 조국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부동산 위장 매매 의혹, 웅동학원 소송 의혹을 문제 삼은 겁니다.

검사 출신들이 포진한 조국 후보자 전담팀은 첫 회의에서 의혹을 쏟아냈습니다.

의학전문대학원생인 조 후보자 딸이 두 차례 유급에도 천2백만 원 장학금을 받아, 특혜 아니냐고 했고.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후보자의 재산은 56억 원, 이 중 예금이 34억 원이나 돼서 그에 따른 장학금 수혜 대상이 기본적으로 될 수 없습니다."]

논란이 된 70억 원대 투자약정을 놓고는, 이 펀드 운용사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 5촌이라고 문제 삼았습니다.

전방위 집중 포화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정도면 정말 비리의 종합 선물 세트, 가족 사기단 의혹의 정점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서 있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황당하고."]

주말 사이, 각종 의혹을 점검한 민주당, 의혹에 실체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 : "조국 후보자가 무서운가봐요. '조국 포비아(공포증)'? 청문회 핑계를 댄 정치공세의 뜻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당 대표부터 '적극 대응'을 주문했고, 조 후보자 측도 딸 장학금은 1학기 유급 당한 딸에게 지도교수가 학업 정진을 바라며 준 것으로, 후보자가 관여한 바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릅니다.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 주신다면 즉각 출석하여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습니다."]

청와대는 법에 따라 이달 안에 인사청문회를 마쳐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의혹 국면을 장기화하려는 한국당과 이에 맞서는 여당은 청문회 일정을 합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막오른 조국 대전…고발 등 파상 공세 vs ‘해명 가능’ 적극 대응
    • 입력 2019-08-20 07:07:17
    • 수정2019-08-20 08:04:36
    뉴스광장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일정도 못 잡은 상태지만, 여야 모두 총력전입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 고발에 추가 의혹 제기로 파상 공세를 폈고, 더불어민주당은 제기된 의혹들이 다 해명 가능한 것들이라 보고 적극 대응 하기로 했습니다.

안다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은 우선 조국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부동산 위장 매매 의혹, 웅동학원 소송 의혹을 문제 삼은 겁니다.

검사 출신들이 포진한 조국 후보자 전담팀은 첫 회의에서 의혹을 쏟아냈습니다.

의학전문대학원생인 조 후보자 딸이 두 차례 유급에도 천2백만 원 장학금을 받아, 특혜 아니냐고 했고.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조국 후보자의 재산은 56억 원, 이 중 예금이 34억 원이나 돼서 그에 따른 장학금 수혜 대상이 기본적으로 될 수 없습니다."]

논란이 된 70억 원대 투자약정을 놓고는, 이 펀드 운용사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 5촌이라고 문제 삼았습니다.

전방위 집중 포화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정도면 정말 비리의 종합 선물 세트, 가족 사기단 의혹의 정점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서 있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황당하고."]

주말 사이, 각종 의혹을 점검한 민주당, 의혹에 실체가 없다는 판단을 내렸습니다.

[송기헌/더불어민주당 법사위 간사 : "조국 후보자가 무서운가봐요. '조국 포비아(공포증)'? 청문회 핑계를 댄 정치공세의 뜻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당 대표부터 '적극 대응'을 주문했고, 조 후보자 측도 딸 장학금은 1학기 유급 당한 딸에게 지도교수가 학업 정진을 바라며 준 것으로, 후보자가 관여한 바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조국/법무부 장관 후보자 :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릅니다.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 주신다면 즉각 출석하여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습니다."]

청와대는 법에 따라 이달 안에 인사청문회를 마쳐달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의혹 국면을 장기화하려는 한국당과 이에 맞서는 여당은 청문회 일정을 합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